아래 동영상은 요즘 미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2.0 비즈니스가 버블2.0이라는 주장을 담고 있는 것으로, 현재 유튜브에서 30만명 이상이 본 것입니다. 요즘 미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웹2.0에 대한 열풍이 버블2.0으로 이어지는 것이 아닌가라는 의구심을 제시합니다.

제 블로그에서 Social VoIP의 진원지로 지목한 페이스북(미국의 대표적인 자동차업체인 포드의 시가총액이 168억달러인데, 마이크로소프트에서 투자받을 때 150억달러 가치 인정받음),  구글이 1억달러에 인수한 피드버너, 구글에서 16억달러에 인수한 유튜브, 제 블로그의 주요 관찰 대상인 스카이프(이베이가 26억달러를 들여 인수했는데, 최근 너무 높은 가격에 인수했다고 시인) 등이 주요 표적(?)으로 제시되고 있습니다.

"Here comes another bubble"이라고 주장하는데, 저도 일부 공감이 되는군요...

마지막에 보면 블로그에 대해서 꼬집는 부분도 있는데.. 이제 본격적으로 블로그 문화가 꽃을 피우고 있는 한국에 사는 블로거의 입장에서 잘 생각해 봐야 할 것 같습니다.

사실 인터넷전화(VoIP) 산업군으로 범위를 좁혀 보더라도, 요즘 미국에서는 Social VoIP라는 곳에 뭉칫돈이 쏟아져서 저의 부러움을 사고 있습니다. 물론 기술력에 비해 과도하게 투자받는 것에 배가 아프면서도 국내에서도 이런 투자가 이루어지길 바라는 측면도 있었는데..

블로그와 Social VoIP.. 요즘 저를 지탱해주고 본 블로그에서 가장 많이 다루는 주제인데, 이 두가지 모두 버블 2.0의 타겟으로 지목이 되었군요. 제 자신에 대해서 좀 더 돌아봐야 할 것 같습니다.


여러분들은 버블2.0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