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이면 가족들이랑 어디에 갈지 항상 고민하게 된다. 한 달에 한 번 정도는 패밀리 레스토랑을 찾아 외식을 하는 경우가 있는데, 어디에 가서 무엇을 먹어야 할 지 항상 고민스럽다. 대부분의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스테이크 종류를 만날 수 있는데, 가격이 비싼 것도 문제지만 식탁에 오른 스테이크가 얼마 지나지 않아서 차갑게 식어 딱딱한 고기를 먹는 것도 문제이다.

빕스에서 최근 뜨거운 돌판 위에서 먹을 수 있는 "얌스톤 그릴 스테이크"를 내 놓았다고 해서, 우연한 기회에 얻은 무료 시식권을 가지고 방문했다. 얌스톤 그릴 스테이크에는 프라임 뉴욕 스테이크와 등심 스테이크 등 두 종류가 있었는데, 이왕이면 좋은 걸 먹어보자는 마음에 프라임 뉴욕 스테이크를 주문했다.

빕스에서 오감을 만족시키는 스테이크라고 광고를 하고 있는데, 역시 돌판 위에서 지글지글 익는 소리가 다른 스테이크와 확실히 다르다는 것을 느낄 수 있지 않을까? 아래는 스테이크가 오자 마자 찍은 동영상이다.



빕스에서 광고를 위해 찍은 아래에 있는 동영상과 직접 비교해 보시기 바란다.



얌스톤 그릴 스테이크를 주문하면 샐러드바도 공짜로 이용할 수 있는데, 샐러드바에 있는 새우도 가져와서 얌스톤 위에서 구워먹어도 제 맛이다.

 

역시 300도가 넘는 얌스톤 위에 스테이크를 직접 익혀가는 먹으니 다른 스테이크에 비해 맛이 좋은 듯 하다. 빕스 관계자 말에 의하면 약 10분 동안 얌스톤의 뜨거움이 지속된다고 하는데.. 느긋하게 식사를 하려면 좀 더 길어야 할 듯 하다.

우리 아들이 얼마나 맛있게 먹던지..

스테이크의 느끼한 맛을 빕스 샐러드바에 있는 다른 걸로 달랠 수 있는데, 오늘 우리 가족이 선택한 메뉴는 비빔밥이다. 다른 패밀리레스토랑에서는 비빔밥을 못 본 것 같은데, 스테이크의 느끼함을 날려버릴 수 있는 오늘의 히든카드였으니 다른 분들께도 패밀리레스토랑으로 강추할 만 하다.

다 먹고 나서 오늘 먹은 얌스톤 그릴 스테이크에 대한 아들의 생각을 물어 보았다. 초등학교 1학년이 집에서 먹던 고기와의 차이를 알 수 없겠지만, 오랫만의 외식이란 그런지 굉장히 들떠 있다. 아직 철이 없어 앞으로도 계속 사달라고 하는데.. 가격이 좀 부담스러운 것은 어쩔 수가 없다.

오랫만에 외식을 한다고 너무 일찍 가기도 했고, 요즘 해가 길어졌는지 밖에 나왔는데도 아직 해가 완전 지지 않았다. 집까지 걸어가면서 빕스가 있는 빌딩을 중심으로 찍어 봤는데 나름 괜찮다.

 

야외에서 숯으로 고기를 먹을 수 있는 기회가 도시인에게 얼마나 될까? 이렇게 할 수 없다면 패밀리레스토랑에 가서 뜨거운 돌판 위에서 스테이크를 먹을 수 있는 빕스의 얌스톤 그릴 스테이크를 강추한다. 간만에 식구들이랑 정말 포식했다..


신고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