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은 티스토리에서 진행하고 있는 티스토리 사진 공모전에 참여하기 위한 글입니다. 몇 년 전만 하더라도 비싼 DSLR 사서 주말마다 사진 찍으러 다니는 회사 동료를 이해조차 할 수 없었던 적이 있었는데.. 블로그를 시작하면서 사진 찍을 기회가 많아지다보니 사진 공모전에 응모까지 하게 되었네요..ㅋㅋ

주로 블로그 관련 모임에 가서 포스팅에 활용하기 위해 사진을 찍다보니.. 일상생활에서도 사진을 찍는 것이 정말 생활이 된 듯 합니다. 지난 번에 김장하면서 고무장갑 낀 채 사진을 찍었더니.. 장인어른께서 이상한 시선(?)을 보내시더군요..

아직 DSLR을 가지고 놀만한 실력이 안되지만.. 그 동안 열심히 찍었던 사진 중에 제가 봐도 잘 찍었다고 자평하는 몇 컷으로 공모전에 응모합니다.

아래는 작년 2월 설날 때 부산 태종대 앞바다입니다. 유람선 위에서 찍은 것인데.. 석양을 배경삼아 바위 위에서 낚시하는 아저씨의 모습이 참 멋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는 올해 9월 추석 때 고향에 가면서 들렀던 삼척 근처 바닷가입니다. 부산이나 다른 동해안 바다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가 느껴지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 사진은 10월 추수가 끝난 논에서 열심히 메뚜기를 잡아 엮은 것인데.. 너무 잔인한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는 12월 남쪽 바다인 한산도에서 찍은 사진인데.. 추운 겨울에 피어난 한 송이 꽃입니다. (꽃 이름을 모르겠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는 임진왜란 때 이순신 장군이 작전지휘소로 세웠던 제승당에서 본 한산도 앞 바다 풍경입니다. 저 좁은 곳을 왜구를 몰아서 한산도대첩을 이룬 곳이라고 하는데.. 참 기가 막히네요.. 12월 겨울인데도 남쪽이라 그런지 아직도 푸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