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저녁에 소니에서 준비한 바이오P 제품 발표회에 다녀왔다. 원래 소니 시크릿 파티로 불렸는데.. 이번 CES에서 발표할 소니의 포켓 스타일 PC인 '바이오 P 시리즈'를 발표하는 자리였다. 어제 몇몇 블로거 분들이 소니 바이오P에 대한 간략한 소개 포스팅을 해줘서 어떤 제품인지 대충 알고는 있었는데.. 실제 가서 보니까 정말 대단하다. 요즘 들어 회사 노트북이 아닌 나만의 노트북(넷북)에 대한 소유욕이 점점 커지고 있던 터라.. 정말 지름신이 강림할지도 모르겠다.^^

아래에서는 이번에 소니에서 발표한 바이오P에 대한 공식 자료와 블로거 파티에서 실제 만난 노트북에 대한 수 많은 사진과 동영상이다. 상당히 긴 글이 될 것 같으니.. 스크롤의 압박이 있더라도 참아 주시기 바란다.

아래는 이번 행사를 통해 소니에서 전해준 바이오P에 대한 사진 및 동영상이다. 일단 전체적인 모양은 아래와 같이 생겼다. 화면크기는 8인치 밖에 되지 않고 무게도 600g 정도인 정말 귀여운 놈이다.

아래는 소니에서 제공한 바이오P에 대한 공식 소개 동영상이다. 더 많은 사진을 원하시는 분은 여기에서 확인하시기 바란다.

그럼 이제부터 어제 행사에 대해 살펴보기로 하자. 첫 순서는 리바이스 청바지(이번 행사는 소니코리아와 리바이스가 공동으로 준비한 것 같다)를 입은 전문 모델이 나와서 패션쇼를 겸해서 소니 바이오P를 소개하는 행사가 있었다. 개인적으로 이런걸 평생 처음 본 관계로 ...하악하악.. 바이오P 시리즈가 포켓 스타일 PC라는 걸 강조하기 위해서인지.. 남자 모델분이 청바지 뒷주머니에 자주 찔러 넣었다.ㅎㅎ

아래는 소니 바이오P에 대한 상세한 기능 및 스펙에 대한 내용이다. 슬라이드 내용을 모두 찍은 것이니 있는 그대로 보시면 될 듯 하다.

전원이 꺼진 상태에서도 버튼 하나만 누르면 음악, 비디오, 사진, 웹서핑은 물론이고 스카이프와 인스턴트 메신저까지 바로 이용할 수 있다. 이 기능은 리눅스로 돌리는 듯 한데.. 역시 스카이프는 리눅스버전이 있으니까 가능한 듯 하다.

워낙 작고 얇아서 그런지.. 프리젠테이션할 때 이용하게 되는 모니터 단자와 유선랜 단자는 아래처럼 별도의 어댑터로 빼 놓았다.

가장 중요한 사양과 가격이다. (큰 사진으로 보시려면 여기를 눌러 주세요) 고급형인 VGN-P15L과 VGN-P13LH로 나뉘는데.. CPU에 약간 차이가 있고,, 고급형은 64GB SSD를 보급형은 60GB HDD를 장착하고 있다. 또 고급형은 4가지 색상을 모두 지원하는데.. 보급형의 경우에는 화이트와 블랙만 지원한다고 하니 참고하시기 바란다. 메모리는 공히 2G인데.. 확장이 안된다고 하니 미리 고려하셔야 할 듯 하다. 정말 중요한 것은 가격인데.. 정말 '소니스럽다'는 이야기가 절로 나올 정도로 비싸다. 요즘 넷북 비싼게 80만대 정도인 것을 감안하면.. 보급형이 거의 120만원이다. 실제로 보니 정말 지르고 싶긴 한데.. 이 놈의 가격이..흑흑

전세계 동시 발매가 되었다고 하는데.. 일단 바로 살 수는 없고 2월8일까지 예약 판매를 실시한다고 하니.. 혹시 구매할 의향이 있으신 분은 참고하시기 바란다.

향후 온라인 버즈 마케팅을 한다는데.. 2월 중순에 한단다. 서울 시내 몇 개 지역에서 하는 모양인데.. 이 행사에 참여해서 자신의 블로그에 사진과 글을 올리면 사은품을 준다고 하니, 어제 모임에 참석하지 못한 분들은 기대를 하셔도 좋을 듯 하다.

이번에는 직접 만져보고 살펴본 소니 바이오P에 대한 느낌에 대해서 쓰려고 하는데.. 글이 너무 길어져서 내일 전해 드려야 할 것 같다. 궁금하시더라도 조금만 참으세요..소니의 다른 노트북뿐만 아니라 타 회사 제품을 보면서.. 이렇게 갖고 싶은 충동이 일었던 적은 없는 것 같은데.. 정말 가격이 너무 비싸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