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기반의 모바일 인터넷전화 사업자인 프링(Fring)이 영국 이동전화 사업자인 O2의 리트머스(Litmus) 프로젝트에 참여한다고 한다. 리트머스는 애플 앱스토어처럼 외부 개발자가 자신이 개발한 어플을 올려서 판매할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 장터 모델로 보이는데.. 앱스토어와 같이 단말기 제조업체가 아니라 이동통신 사업자가 직접 나섰다는 점에서 흥미롭다. 국내 SK텔레콤에서도 큰 돈을 들여서 올해 중으로 어플리케이션 장터를 만들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는데.. 애플이 일으킨 바람이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유통 혁명이 통신사업자를 움직이고 있는 건 분명해 보인다.

O2 리트머스 프로젝트에 대해서는 "O2 Litmus is an community project dedicated to finding and nurturing the very best new mobile, wireless and internet-enabled applications and services"라고 정의되어 있다.

모바일 인터넷전화사업자를 비롯한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개발자(사)에게 이런 장터가 계속 생겨나는 것은, 더 많은 이용자에게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상당히 고무적이다.

이런 점을 감안해 볼 때 국내 인터넷전화 사업자들도 모바일에 좀 더 신경을 쓰는 것이 좋을 듯 하다. 물론 국내 시장만 놓고 보면 아직도 넘어야 할 장애물이 많지만.. 해외 시장을 고려하면 더 많은 기회가 보장되어 있을 듯. 단, 단순히 싼 요금으로 전화만 걸 수 있는 서비스로는 경쟁력이 없다는 점은 명확하게 인식해야 할 듯 하다.

[관련글]
2009/02/16 - 노키아, 오비 스토어 통해 앱스토어에 맞불
2009/02/04 - 삼성판 앱스토어 드디어 문열다
2009/01/29 - 국내 개발 아이폰 어플리케이션 살펴보기
2008/11/30 - 앱스토어 어플리케이션 10,000개 돌파
2008/10/23 - 삼성도 외부개발자에 문열었다
2008/10/23 - 안드로이드에서 인터넷전화 이용 가능하다
2008/10/07 - LG도 외부 개발자에 문 열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