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에 국내에 새롭게 출시되는 블랙베리 9800(토치) 발표회에 다녀왔습니다.

애플 아이폰이 나오기 전만 하더라도 블랙베리=스마트폰이라고 인식될 정도였고 비즈니스 용도로는 최강의 휴대폰이라 불렸던 제품입니다.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이 잇달아 출시되어 인기를 끌면서 블랙베리의 명성이 예전보다 못한데., 이번에 새로운 제품으로 국내 사용자를 찾아왔습니다.

블랙베리의 가장 큰 특징을 꼽으라면 단연 '쿼티 키보드'입니다. 국내에서도 이 쿼티키보드 때문에 블랙베리를 버리지 못하는 분이 있다고 할 정도입니다. 그런데..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이 채택하고 있는 터치스크린이 대중화되면서 블랙베리도 변신 중인데, 이번에 발표된 블랙베리 토치는 쿼티키보드와 터치스크린을 동시에 채택하고 있습니다. 한 번 보실까요?

이번에 출시된 블랙베리 토치의 또 다른 특징은 최신 운영체제인 '블랙베리 6'을 채택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터치스크린 및 트랙패드와 함께 매끄럽게 운영되는 새 인터페이스 디자인은 물론, 확장된 메시징 기능과 소셜네트워킹 및 RSS피드를 단순화할 수 있는 직관적인 기능과 함게 블랙베리 메신저, 페이스북, 트위터 등의 통합 활용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각 제조사마다 주소록과 소셜웹 서비스 등을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는데... 블랙베리도 예외는 아니군요. 기능은 좋은데 한글 폰트가 영 눈에 들어오지 않아서 좀 불편한데, 앞으로도 개선이 더 필요해 보입니다.

블랙베리 6 운영체제의 새로운 UI 및 기능에 대해서는 아래 동영상을 참고하시면 도움이 많이 되실 듯. 저는 한번도 블랙베리를 써보지 않아서 어떤 부분이 좋아졌는지 잘 모르겠네요. ㅎㅎ

블랙베리 토치가 또 강조하는 기능 중의 하나는 통합검색(Universal Search) 기능입니다. 블랙베리 검색창에 검색어를 입력하면 이메일, 메시지, 연락처, 음악, 비디오 등을 통합적으로 검색해 주는 기능입니다. 인터넷으로 검색을 확장하거나 블랙베리 앱월드(블랙베리의 어플리케이션 장터입니다)에서 관련 어플리케이션을 검색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하는군요.

아래는 테스트폰이라 메시지나 이메일 등을 검색할 수 없어서 좀 아쉬웠습니다. 관련 앱은 잘 찾아주더군요.

개인적으로 관심이 많이 갔던 부분은 블랙베리의 앱스토어라 할 수 있는 앱월드(Blackberry App World)입니다. 애플의 앱스토어나 구글의 안드로이드마켓에 비해 어플리케이션 수가 현격하게 적을뿐 아니라, 국내 이용자가 자주 이용하는 국내 서비스는 거의 없는 상태입니다.

앱월드 활성화 및 국내용 어플에 대해서 블랙베리가 어떤 계획을 가지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이 있었는데, 아태지역 부사장이신 놈로(Norm Lo)님께서 아주 열정적으로 설명해 주셨습니다. 결론은 한국 시장에 제대로 안착하기 위해 국내용 앱을 적극적으로 만들 계획이라는 것인데, 블랙베리 한국지사에 인력도 충원하고 국내 개발자 커뮤니티도 만나고 있다고 합니다. 어떤 결과를 나을지 지켜보시죠. (아래 사진 중 일어서서 열정적으로 설명하시는 분이 아태지역 부사장님입니다.)

마지막에 블랙베리 토치와 별개로 블랙베리가 조만간 출시할 태블릿PC인 플레이북에 대한 간단한 시연이 있었습니다. 개인적으로 갤럭시탭과 아이패드를 이용해 본 경험에서 보자면.. 플레이북에 높은 점수를 주고 싶더군요. 자세히 살펴볼 기회는 없었지만.. 업무용으로도 충분할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멀티태스킹 능력과 퍼포먼스가 아주 뛰어나다는 느낌.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고 있는 월드모바일콩그레스에서도 플레이북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고 하는데, 아래 동영상도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는 게임 데모.. 뒤에는 블랙베리 플레이북 전반적인 모습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