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롭박스(Dropbox)가 드롭톡(Droptalk)이라는 미스테리한 서비스를 인수했다. 

드롭톡은 친구들과 링크를 공유하는 서비스인데, 현재 크롬 브라우저의 익스텐션 형태로 소수 인원을 대상으로 베타 테스트를 진행 중이었습니다. 조만간 iOS와 안드로이드앱도 런칭 예정이었지만, 그 전에 드롭박스에 전격적으로 인수된 셈입니다. 

드롭박스가 드롭톡을 왜 인수했을까요? 드롭박스는 개인용 클라우드 서비스를 넘어 기업용 서비스를 제공 중인데, 이메일 중심의 기업 내 커뮤니케이션을 바꿀 서비스를 위해 드롭톡을 인수한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난 3월에 드롭박스는 기업용 채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줄립(Zulip)을 인수한 바 있는데.. 이번 인수도 그 연장선상에 있는 것으로 평가할 수 있습니다. 단순히 기업용 스토리지를 제공하는데 그치지 않고 클라우드 서비스를 기반으로 기업 내 커뮤니케이션을 혁신할 새로운 서비스를 구상한다고 할까요? 마이크로소프트가 인수한 야머(Yammer) 비슷한 서비스를 만든다고 추측할 수 있을 듯 합니다. 

줄립의 경우 이미 초기 투자를 받았던 것에 비해 드롭톡은 아무런 투자를 받지 않은 회사였는데, 회사 구성원의 이력이 눈에 띕니다. 페이스북과 링크드인 등에서 일하던 직원 5명이 뭉쳐서 만든 회사인데, 그 전에 여러 번의 창업과 엑싯을 경험한 멤버로 구성되어 있다고 합니다. 서비스도 맘에 들지만 재능인수에 가깝지 않을까 개인적으로 예상해 봅니다. 

드롭톡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 동영상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