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스타트업 창업자들의 스타트업 생태계 분위기에 대한 인식은 전반적으로 긍정적으로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타트업 낙관적

스타트업 지원 기구인 스타트업 얼라이언스와 모바일 리서치 회사 오픈서베이가 공동으로 ‘스타트업 트렌드 리포트 2014’를 내놓았다.

이 조사는 올해 10월 30일부터 11월 1일까지 스타트업 창업자 174명과 대기업 재직자 800명을 대상으로 스타트업 생태계에 대한 인식과 현실을 파악하는 질문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사회적 인식 개선

창업자들은 스타트업 생태계의 전반적인 분위기를 55점(100점 만점)으로 평가했다. 작년에 비해 스타트업 생태계가 더 좋아졌다고 대답한 비율은 31%로, 나빠졌다고 대답한 비율(28%)보다 약간 높았다. 작년보다 분위기가 좋아진 이유로는 스타트업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이 가장 많이 꼽혔다.

창업자들은 정부의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 노력이 43점(100점 만점)에 그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작년에 비해 올해 스타트업 생태계의 분위기가 나빠졌다고 대답한 창업자 중 약 40%가 정부의 인위적 정책 드라이브가 실패한 것이 그 원인이라고 응답했다. 정부 정책 중에서 가장 도움이 됐던 것으로는 창업 1년차 미만은 초기자금 직접 투자, 1년차 이상은 인건비 보조(소득세 감면 등)을 꼽았다.

스타트업 전문 미디어

창업자들은 또 신문, 방송 등의 전통적인 매체보다는 스타트업 전문 미디어와 SNS를 통해 관련 정보를 획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채용은 지인을 통해서 하는 것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 시장 진출에 대한 열망도 무척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에 임한 창업자의 45%가 해외 시장 진출을 고려한다고 답해 고려하지 않는다고 답한 창업자(22%)의 두 배가 넘었다. 진출 선호 지역은 미국, 중국, 동남아시아, 일본의 순이었다.

대기업 재직자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의 경우 직접 창업과 스타트업으로의 이직을 고려한다는 응답이 전년과 비교해 두드러지게 늘어났다. 직접 창업을 긍정적으로 고려한다는 응답이 41%였다. 또 스타트업으로의 이직을 긍정적으로 고려한다는 응답(35%)이 그렇지 않다는 응답(15%)보다 두 배 이상 높았다.

창업자들은 스타트업 지원에 적극적인 기업으로는 구글과 삼성, SK를 우선적으로 꼽았다. 창업자들 사이에 가장 인지도가 높고 투자받고 싶은 벤처캐피탈 회사로는 소프트뱅크벤처스가 꼽혔다.

한편 이렇게 긍정적으로 변한 스타트업에 대한 인식과는 별도로 “스타트업이라고 했을 때 떠오르는 기업 혹은 서비스를 3가지만 적어 달라"는 질문에는 85%가 없다고 응답해 아직 대중들에게 인지도가 높은 스타트업은 많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 중 상장사와 대기업을 제외했을 때에는 우아한 형제들(배달의민족), 우버, 에어비앤비의 순으로 답이 나왔다.

전체 보고서는 슬라이드쉐어에서 누구나 다운 받아 볼 수 있다.

스타트업 트렌드 리포트 2014 from 아이디인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

< 1 2 3 4 5 6 7 8 9 ··· 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