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까운 대형 할인점에서 손쉽게 인터넷 집전화에 가입할 수 있게 됐다.
LG데이콤(대표 박종응, www.lgdacom.net)은 홈플러스와 제휴를 맺고, 오는 2월 말까지 서울 지역 홈플러스 내 인터넷 집전화 판매존에서 myLG070(http://www.mylg070.com)을 시범 판매한다고 17일 밝혔다. 대형 할인점에 인터넷 집전화 전용 판매존이 설치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터넷 집전화 판매존은 홈플러스 잠실점, 영등포점, 금천점, 강서점, 신내점 등 5곳에 우선 설치되며, 3월부터 전국 66개 지점으로 확대된다.
myLG070은 가입자끼리 무료 통화, 국제전화 분당 50분, 전국단일요금 등 저렴한 요금에 SMS, 무선데이터서비스와 같이 다양한 부가기능을 제공하는 인터넷 집전화다.
이에 따라, 인터넷 집전화에 관심 있는 고객들이 가까운 홈플러스에 방문해 전시된 제품을 둘러본 뒤 구입과 가입까지 한 번에 할 수 있게 됐다.


LG데이콤 TPS 사업부 안성준 상무는 “이번 인터넷 집전화 판매존 설치로 고객들이 myLG070을 더 가까이서 편리하게 접할 수 있게 됐다”며, “인터넷 집전화 확산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홈플러스 권동혁 상무는 “상품을 저렴하게 판매하는 할인점 업태의 특성에 맞게 통화료가 저렴한 인터넷 집전화를 판매키로 결정, 업계 최초로 판매존을 선보이게 됐다”며, “금번 홈플러스의 판매존 설치를 통해 인터넷 집전화 가입의 편의성을 높이고 가계 통신비 부담을 줄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LG데이콤은 지난해 7월부터 자회사 LG파워콤을 통해 홈플러스, 이마트, 롯데마트 등 100여개 매장에서 ‘myLG070 체험존’을 운영해 왔다.

LG데이콤에서는 myLG070용으로 와이파이가 지원되는 단말기 2종을 제공 중에 있다. 풀셋 기준(와이파이폰, 충전거치대, 전용AP, 랜케이블, 전원어댑터 포함)으로 표준형의 경우 9만9천원, 고급형의 경우 현재 출시 기념 특가 할인을 통해 149,000원에 판매하고 있다.

 
<myLG070용 단말기. 왼쪽부터 표준형, 고급형이다. 사진출처:myLG070홈페이지>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