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인터넷전화 서비스인 스카이프(Skype) 창업자인 니클라스 젠스트롬이 창업해서 화제를 낳았던 동영상 서비스인 주스트(Joost)가 그 동안 제공하던 P2P 방식의 서비스를 중단하고 유튜브훌루(Hulu)처럼 웹에서 플래쉬를 통해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결정해서 화제가 되고 있다. 주스트는 웹에서 플래쉬 플레이어를 통해 스트리밍된 동영상을 보는 것이 아니라, 전용 클라이언트 프로그램을 PC에 설치해서 P2P 방식으로 제공되어 왔다. 이렇게 하면 서버 자원에 대한 투자가 절약되고.. 이용자들도 적은 대역폭으로 동영상을 볼 수 있는 장점이 있었다고 하는데.. 이용자가 좋아하는 동영상을 자신이 원하는 곳에 임베드할 수 없는 등 여러 가지 불편한 점이 많아 결국 P2P를 포기하는 수준을 밟은 것이다.

뭐.. 여튼 니클라스 젠스트롬은 맨 처음 파일 공유 서비스인 Kaza를 시작으로 Skype, Joost에 이르기까지 모두 P2P를 이용한 사업모델을 해 왔는데..마지막으로 택한 동영상 서비스인 Joost는 결국 P2P 모델을 포기하고 말았다.


(오른쪽 위에 보면 Facebook Connect도 적용되어 있는 Joost. 큰 화면으로 보시려면 여기)

사실 인터넷전화 서비스인 스카이프(Skype)도 큰 성공을 거두었고.. 아직도 세계 최대 인터넷전화 서비스라는 자리를 유지하고 있지만, 최근 대두되고 있는 웹 서비스와의 결합과 모바일과 인터넷전화 결합이라는 두 흐름에서 스카이프가 그리 두각을 나타내지 못하고 있고.. 가장 근본적인 원인으로 P2P구조가 끊임없이 지적되어 왔다. P2P의 특성상 로컬 PC에 설치되는 클라이언트가 무거울 수 밖에 없고.. 이로 인해 브라우저에서 구동할 수 있는 플래쉬 버전이나, 일반 휴대폰에 설치할 수 있는 가벼운 스카이프 프로그램은 아직도 없는 상태이다. 휴대폰의 경우에는 스카이프에서 제공하는 API에 따라 씬(thin) 클라이언트를 개발한 아이스쿠트(iSkoot)프링(Fring)이 훨씬 더 사랑을 받고 있는 중이다. 스카이프도 뒤늦게 아이스쿠트와 비슷한 방식으로 스카이프 라이트(Skype Lite)를 출시하고 있지만.. 이미 모바일에서의 주도권을 잃은 상태라고 할까?

웹 서비스와 스카이프의 결합은 더 난망하다. 최근 스카이프에서 공개한 Video Cards with Skype가 플래쉬로 제작되어 웹 브라우저에서 모든 것이 가능한 것을 두고.. 향후 스카이프도 이런 방향으로 나가야 한다는 농담 섞인 전망마저 나오고 있는 상태이다. 현재 BT에 인수된 리빗(Ribbit)트링미(TringMe) 등이 플래쉬 인터넷전화를 앞세워 웹과 인터넷전화 서비스의 결합을 주도하고 있는데 반해.. 스카이프는 항상 프로그램을 다운받아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과연 스카이프 창업자인 니클라스 젠스트롬이 추진하는 동영상 서비스인 주스트의 P2P 포기가.. 스카이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제 생각으로는 스카이프는 P2P를 포기할 수가 없을 듯.. 이걸 SIP기반으로 모두 바꾸려면 천문학적인 서버 비용이 들기 때문인데.. 너무 비싸게 주고 샀다고 생각하는 이베이에서는 절대 투자를 하지 않을 듯..

[관련글]
2007/11/14 - 창업자가 외면한 스카이프, 무슨 일이?
2007/01/16 - 스카이프 창업자 만든 인터넷TV 서비스 Joost!!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