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글에서 페이스북과 트위터의 주요 매출이 광고를 통해 발생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해 드렸습니다. 페이스북의 경우는 디스플레이광고를 주로 하고 있고, 트위터는 프로모티드 트윗/트렌드/계정 등을 광고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트위터의 프로모티드 트윗은 이용자의 타임라인 중간에 광고주의 트윗을 노출시키는 방식입니다. 현재는 키워드를 검색한 결과에만 공식 적용되어 있지만.. 현재 써드파티 어플인 훗스윗에는 타임라인에 광고를 적용하여 테스트 중인데, 조만간 트위터 사이트에도 공식적으로 적용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즉, 광고주는 트위터 계정을 운영해야 하고.. 자신의 트윗 계정에 올린 트윗을 광고처럼 노출하는 방식을 채택하고 있습니다. 다른 이용자들은 이 트윗을 리트윗하거나 답글을 다는 등 일반 트윗과 동일하게 반응할 수 있는 장점이 있죠. 일부 광고주의 광고 트윗을 노출했는데.. 작년에만 4,500만 달러의 매출을 기록하는 등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듯 합니다.

페이스북은 디스플레이 광고만 제공해 왔는데.. '스폰서 스토리(Sponsored Story)'라는 광고 상품을 새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 광고 상품은 트위터의 프로모티드 트윗과 유사한 형태를 가지는데.. 특정 브랜드에 이용자가 한 행동을 광고로 노출하는 방식입니다.

예를 들어 기업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대해 사용자가 '좋아요'를 클릭하거나, 특정 장소에 사용자가 체크인을 하는 등의 사용자 활동 내역을 광고로 노출하는 것입니다. 기업이 올린 글이 직접 노출되는 것은 아니지만.. 사용자가 한 행동이 광고 영역에 노출되고, 특히 페이스북의 소셜그라프가 그대로 녹아 내 친구가 특정 회사(브랜드)에 대해 무엇을 했는지 광고 영역에서도 바로 확인할 수가 있습니다.

아래 그림에서 보면.. 특정 장소에 이용자가 체크한 내역이 스폰서 스토리라는 광고 영역에 그대로 노출할 수 있게 되는 것이죠.

아래는 광고입니다.

트위터의 프로모티드 트윗은 광고주가 작성한 트윗이 노출되는데 비해, 페이스북의 스폰서 스토리는 이용자의 행동만 노출된다는 차이점이 있습니다. 두 광고 모두 서비스 사용자와의 적극적인 상호작용을 기반으로 한다는 점이 공통점이네요.

제 생각에는 페이스북이 트위터의 프로모티드 트윗을 따라했다고 생각하는데.. 양 서비스가 서로의 장점을 마구 흡수하는 모양새라고 할까요? 페이스북의 새로운 광고 서비스인 '스폰서 스토리'는 획기적인 매출로 보답해 줄까요?

[관련글]
트위터-페이스북은 얼마나 벌까?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