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간편결제로 SKT 요금 납부 가능.. SK페이 이어 향후 카카오-네이버페이 등으로 확대

Mobile

by 버섯돌이 2020. 4. 15. 13:21

본문

SK텔레콤이 5G시대를 맞아 간편결제가 가능한 핀테크 서비스를 이동통신요금 자동납부 결제 수단으로 채택한다. 오는 28일부터 11번가의 간편결제서비스 SK Pay(SK페이)로 요금을 자동납부할 수 있도록 결제 수단을 확대한다.



최근 핀테크 서비스를 활용한 간편결제 이용자가 크게 증가함에 따라 SK텔레콤은 고객의 요금 납부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기존 은행과 신용카드를 이용한 요금 자동납부 방법에 핀테크 간편결제를 추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SK페이의 선불 충전 서비스 SK Pay Money(SK페이 머니)를 자동납부 결제 수단으로 이용하려면 스마트폰에 SK페이 앱(App)을 설치하고 서비스에 가입한 후 앱에서 자동납부를 신청하면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또한 간편결제서비스 앱에서 직접 신청하는 방식 이외에도 SK텔레콤의 대리점 및 지점, 고객센터, T월드 홈페이지 등에서도 서비스 신청이 가능하다.

간편결제로 실제 자동납부를 하려면 SK페이 머니의 선불 충전을 미리 설정해 두어야 한다. 선불 충전은 은행 계좌 등을 통해 사전에 또는 결제 시점에 실시간으로 포인트를 충전한 후 각종 요금을 납부하거나 상품 구매 비용을 지불하거나 송금 서비스에 활용할 수 있는 현금성 결제 수단이다.

SK페이는 국내 18개 시중 은행의 계좌를 연동해 선불 충전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간편결제서비스의 선불 충전 결제 수단으로 이동통신요금을 자동납부하면 은행 계좌 등을 이용한 자동납부와 동일하게 현금영수증 발행도 가능하다.

SK텔레콤은 국내 통신사 최초로 2019년 SK페이를 이용해 1회성으로 이동통신 요금 납부가 가능한 즉시 납부 서비스를 선보인 후 이번에 자동납부 서비스를 추가해 고객의 요금 결제 수단 편의를 크게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SK텔레콤은 상반기 안에 SK페이 이외에도 카카오페이, 페이코(PAYCO), 핀크(Finnq), 네이버페이 등 국내 주요 간편결제서비스와 제휴해 핀테크 자동납부 서비스를 확대함으로써 고객의 이용 편의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 이기윤 고객가치혁신실장은 “고객들의 핀테크 서비스 이용이 늘어나는 점을 감안해 자동납부 결제 수단으로도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며 “핀테크 회사들이 선불 충전 머니에 대해 일반 은행보다 높은 이자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핀테크와 연계된 커머스 서비스의 쇼핑 할인 등 이벤트 혜택도 제공될 수 있어 향후 선불 충전 한도가 증가되고 후불 기능도 포함될 경우 대표적인 모바일 결제 수단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SK텔레콤은 4월 14일부터 24일까지 SK페이로 요금 자동납부를 사전 등록하고 5월 요금을 자동납부한 고객 전원에게 스타벅스 기프티콘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펼칠 예정이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