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배달의민족’, 배달앱 부동의 1위.. ‘쿠팡이츠’와 ‘위메프오’는 맹추격

스타트업

by 버섯돌이 2020. 9. 8. 13:52

본문

최근 들어 국내 배달 시장이 요동치고 있다. 요기요와 배달통을 자회사로 둔 딜리버리히어로가 배달의민족을 인수하며 독과점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는데, 쿠팡이츠와 위메프오가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는 소식도 들린다.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가 자사의 데이터 분석 솔루션 ‘모바일인덱스’를 통해 ‘배달 대행 서비스 앱 사용량’ 데이터 분석을 진행했습니다. 분석 기간은 2019년 8월 1일부터 2020년 8월 31일까지로, 일평균 3500만 모바일 기기의 17억 데이터(안드로이드 OS 기준)를 AI 알고리즘에 기반하여 분석했다.

‘쿠팡이츠’와 ‘위메프오’ 사용자 수가 무서운 속도로 크게 늘면서 부동의 1위 ‘배달의민족’과 2위 ‘요기요’에 도전하고 있는데, 8월 한 달간 ‘쿠팡이츠’의 사용자 수는 지난해 대비 4배 증가했고 ‘위메프오’도 같은 기간 7배 폭증했다.

8월 사용자 수(MAU) 70만을 돌파한 ‘쿠팡이츠’는 7월부터 신규 사용자가 급증하면서 업계 2위 ‘요기요’를 바짝 추격 중이다. ‘쿠팡이츠’의 1인당 월평균 앱 사용 시간은 ‘배달의민족’에 이어 2위를 기록하면서 이미 ‘요기요’를 뛰어넘은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공격적인 프로모션을 거듭한 ‘쿠팡이츠’는 7월에 앱 신규 설치 사용자가 일 2만 명을 돌파하기도 했다.

배달 앱 시장 8월 사용자 수 순위는 1위 ‘배달의민족’ 다음으로 ‘요기요’, ‘쿠팡이츠’, ‘배달통’, ‘위메프오’ 순으로 나타났으며 이 중 ‘배달의민족’, ‘요기요’, ‘배달통’ 운영사 ‘딜리버리히어로’는 국내 배달 대행 서비스 사용자 97.4% 점유하고 있다. 독과점 논란이 나올 만하다.

‘쿠팡이츠’는 신규 유입 증가로 2020년 8월, 안드로이드OS 기준 MAU가 70만을 돌파해 작년 동기 대비 월 사용자 수가 4배 이상 증가했고, ‘위메프오’의 경우 사용자 수가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며 2020년 8월, 전년 대비 사용자 수가 7배 늘었다.

‘요기요’는 ‘쿠팡이츠’와 ‘위메프오’의 추격에 고전하면서, 실제 사용률을 확인할 수 있는 총 설치 기기 대비 사용자 수 분석에서 ‘위메프오’(63.23%), ‘쿠팡이츠'(61.03%)가 ‘요기요’(59.59%)를 뛰어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와이즈앱은 지난 8월에 딜러버리히어로가 품고 있는 배달의민족, 요기요, 배달통, 푸드플라이 등을 통해 결제된 금액이 1조2천억원을 넘어섰다고 발표했다. 패널조사를 통해 추정 값이긴 하지만, 지난 7월의 9,400억원과 비교하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배달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추측된다.

[음식배달(Food Delivery)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유용한 자료 전체보기]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