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카카오가 서울특별시택시운송사업조합( 이하 ‘서울택시조합’), 주식회사 한국스마트카드와 손잡고 카카오택시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다음카카오는 17일, 자사 한남오피스에서 다음카카오 이석우 대표와 서울택시조합 오광원 이사장, 한국스마트카드 최대성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카카오택시 서비스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MOU를 통해 3사는 성공적인 카카오택시 서비스를 위한 상호 협력 체제를 구축하고, 택시 서비스 영역의 혁신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다음카카오는 카카오택시 서비스 관련 모바일 애플리케이션과 그에 따른 시스템의 개발 및 운영, 관련 정책의 수립, 서비스 확산을 위한 홍보 및 마케팅 프로모션을 담당한다. 서울 255개 택시 회사의 연합인 서울택시조합은 안정적인 기사 회원 확보 및 이들에게 지속적인 서비스 사용을 유도하는 한편, 카카오택시 서비스 정책 수립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전국 교통카드인 티머니의 발행사이자 전국택시정산사업자인 한국스마트카드는 데이터 연동 기술을 지원하는 등 자사 인프라를 이용해 카카오택시 서비스 확산에 협력한다.

다음카카오는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카카오택시 서비스 운영의 중요한 기틀을 마련했으며, 이를 시작으로 향후 전국 택시 사업 관련 파트너 대상 협력의 폭을 넓혀나갈 계획이다. 

다음카카오의 카카오택시 서비스는 합병 이후 ‘새로운 연결, 새로운 세상(Connect Everything)’이라는 비전 하에 선보이는 온·오프라인 연결(O2O) 서비스 모델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전망되며, 내년 1분기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카카오택시 서비스는 안드로이드 및 iOS 기반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 택시 기사와 승객을 간편하게 연결해주는 형태다. 앱을 통해 승객의 현재 위치 또는 지정 지역으로 택시를 호출하면 근거리 내 택시가 배차된다. 카카오택시 앱은 택시 기사들의 회원 등록 및 호출 확인을 위한 ‘기사용’과 택시 호출 및 배차 확인을 위한 ‘승객용’ 두 가지로 제공될 예정이다.

한편, 차량 공유 서비스의 선구자격인 우버는 국내에서 프리미엄 리무진 연결 서비스인 우버블랙과 이용자들끼리 차량을 공유하는 우버엑스를 선보였는데, 국내 택시업계의 반발과 국토교통부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으로 규정함에 따라 택시 기사들과의 제휴를 통한 우버택시도 선보인 바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

< 1 2 3 4 5 ... 224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