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이번에 삼성전자에서 출시한 '갤럭시 노트 엣지'를 체험하게 되었습니다.

갤럭시 시리즈에 더 이상 혁신이 있겠느냐는 이야기가 많았는데, 스마트폰의 화면을 키우고 펜을 도입하면서 패블릿이라는 새로운 카테고리를 개척했다고 평가를 받는 갤럭시 노트 시리즈에 이어, 갤럭시 노트 엣지는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측면에 적용한 엣지 스크린을 통해 또 다른 혁신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갤럭시 노트 엣지는 갤럭시 노트4와 거의 비슷한 사양을 제공합니다.  141.9mm(약 5.5인치) 화면 크기에 갤럭시노트4의 쿼드(Quad) HD 디스플레이에서 더 진화한 쿼드(Quad) HD+ 디스플레이를 채택해서 2,550*1,440 해상도를 제공하며, 여기에 엣지 스크린을 통해 160을 추가적으로 제공합니다. 

갤럭시 노트 엣지는 측면에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엣지 스크린을 채택하고 있는 것이 디자인 면에서 가장 큰 특징입니다. 아래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오른쪽 측면에 별도의 스크린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전에 '갤럭시 라운드'라는 제품의 경우 스마트폰 자체가 약간 휘어져 있었는데, 갤럭시 노트 엣지는 측면에만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적용해서 이 영역을 별도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 영역에는 7개의 패널까지 설정할 수 있으며, 내가 자주 사용하는 앱을 실행하거나 내가 설치한 앱에서 오는 알림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휴대폰 홈화면으로 진입하지 않아도 엣지스크린을 좌우로 스크롤하는 것만으로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어서 무척 편리합니다. 개인적으로 갤럭시 노트 엣지를 이용한지 1주일이 넘어 가고 있는데, 엣지 스크린 기능을 가장 많이 이용하고 있습니다. 

앳지 스크린이 어떤 경우 유용한지 한번 살펴볼까요? 페이스북에서 친구 소식을 확인하거나 웹사이트를 서핑할 때 메일이나 문자 등이 왔을 때 기존 화면을 가리지 않고도 어떤 알림인지 확인할 수 있어서 좋은데.. 특히 갤럭시 노트 엣지의 대화면으로 동영상을 볼 때 가장 유용하네요. 실시간 알림을 확인할 수 있을뿐 아니라 아래 사진처럼 엣지 스크린을 스크롤하는 것만으로 어떤 알림이 왔는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다른 앱을 보고 있을 때 전화가 오면 전화 앱이 화면 전체를 잡아 먹었던 것은 갤럭시 노트 엣지에서는 옛날 이야기가 됩니다. 아래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전화도 엣지 스크린에만 표시가 되고 기존 앱에는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습니다. 동영상을 보거나 운전 중에 네비게이션을 이용하는 경우 무척 유용하다는걸 알 수 있습니다. 블루투스 이어셋을 끼고 있다면 금상첨화가 되겠죠? 엣지 스크린의 활용 방법에 대해서는 다음 포스트를 통해 자세히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갤럭시 노트 엣지에 적용된 또 다른 디자인 요소는 프리미엄 메탈 프레임입니다. 올해 출시되었던 갤럭시S5도 스마트폰 둘레를 메탈 느낌 소재로 둘렀는데, 금속 재질이 양각으로 나와 있고 스마트폰 몸체는 음각의 형태로 움푹 들어간 모양새였습니다. 갤럭시 노트 엣지는 양각으로 나온 부분의 안쪽은 스마트폰 본체와 동일한 재질이고 양각의 바깥쪽만 메탈로 둘러 훨씬 더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고 있습니다. 

갤럭시 노트 엣지의 뒷면 커버는 갤럭시 노트3부터 채택한 가죽 느낌을 그대로 이어받았습니다. 진짜 노트와 같은 느낌을 주는 부분도 있고 손에 착 감기고 미끄러지지 않도록 했다는 점에서 그립감에도 좋겠네요.   

위에서 잠시 살펴봤는데… 갤럭시 노트 엣지는 2,550*1,440의 쿼드(Quad) HD+ 해상도와 슈퍼 아몰레드를 지원합니다. 화면도 크고 해상도가 좋다 보니 웹사이트 서핑이나 동영상을 볼 때 시원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동영상을 많이 보는 편은 아니기 때문에 오히려 사진이나 네비게이션, 그리고 페이스북을 이용할 때 대화면이 유용한 것 같습니다. 

구글플러스에 자동 업로드된 사진과 클라우드에서 자동으로 만들어준 사진의 경우 단말기가 바뀌더라도 구글 계정으로 접속하면 모든 내용을 볼 수 있는데, 이전에 찍어뒀던 사진을 고해상도의 대화면으로 보는 것과  박지성 선수 은퇴 후 예전에 비해 많이 보지 않지만 잉글리쉬 프리미어 리그를 갤럭시 노트 엣지로 가끔 보는 재미도 쏠쏠하네요. 

갤럭시 노트 엣지를 처음 만나고 난 후 제일 아쉬웠던 점은 배터리가 하나밖에 제공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저는 스마트폰 사진을 찍은 후 구글플러스를 비롯해서 각종 클라우드 서비스에 자동으로 업로드하는 기능 등을 이용하다보니 배터리 소모가 많은 편인데.. 배터리 하나로 하루를 버티는게 쉽지 않습니다. 배터리 시간이 정해져 있다면 충전 시간을 단축하는게 답이겠죠? 

갤럭시 노트 엣지는 이전에 비해 배터리 충전 시간을 단축한 스마트 고속 충전 기능을 제공합니다. 배터리가 0%에서 50%까지 충전하는데 30분 정도면 충분하고 완전 충전하는데도 이전에 비해 시간이 확실히 줄었습니다. 단, 함께 제공하는 전용 충전기를 이용해야만 가능하다는 점은 여전히 아쉽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출근할 때 외장 배터리를 가득 채워서 들고 다니는데.. 그 녀석은 고속 충전과는 관련이 없다는 이야기네요. 

이번에 갤럭시 노트 엣지를 이용하면서 개인적으로 굉장히 편리한 위젯을 추천합니다. '내 장소'라는 위젯인데… 스마트폰의 위치를 파악해서 특정 위치에 갔을 때 내가 자주 이용하는 앱을 미리 설정해 둘 수 있습니다. 아래는 제가 집과 회사가 아닌 다른 장소에 갔을 때를 인식한 '외출' 모드인데, 요즘 제가 외근이 잦아서 어디를 찾아갈 때 대중교통 수단을 알아보기 위해 자주 이용하는 네이버 지도와 이동 중에 음악을 듣기 위해 스트리밍 서비스인 밀크 등을 미리 설정해 뒀습니다. 뉴스와 주변 장소 추천의 경우는 삼성전자에서 직접 제공하는 기능인데.. 뉴스는 플립보드, 주변장소 추천은 포스퀘어와 제휴해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더군요. 

설정 메뉴에 들어가면 아래와 같이 집/회사/외출 외에 내가 자주 가는 장소를 지정할 수 있으며, 위치(주소)와 자주 접속하는 와이파이망을 미리 설정해 두면 자동으로 인식해서 편리합니다. 삼성전자에서 제공하는 기능 외에 스마트폰에 설치된 앱을 설정할 수 있어서 특정 장소에서 자주 사용하는 앱을 미리 설정해 두면 의외로 편리합니다. 회사에 들어가면 일정을 확인하기 위한 캘린더, 회사 인트라넷으로 이용하고 있는 구글플러스 및 작업 문서를 저장해 놓은 구글 드라이브에 더 빨리 접속할 수 있도록 설정해 둔 상태입니다. 

갤럭시 노트 엣지에 대한 첫 느낌은 어떠셨나요? 저는 예전에 갤럭시 노트3를 이용해봤기 때문에 갤럭시 노트 엣지도 큰 차이가 없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생각보다는 괜찮네요. 호불호가 명확히 갈리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엣지 스크린이 디자인 측면에서도 괜찮고, 기능적인 측면에서도 새로운 카테고리를 개척할 수 있다는 느낌입니다. 다음 시간부터 엣지 스크린에 대한 자세한 내용과 노트 시리즈가 개척한 후 계속해서 진화하고 있는 S펜에 대해서 좀 더 상세하게 살펴보로도록 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

< 1 2 3 4 5 ... 223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