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이틀 동안 처형집에 가서 김장을 했습니다. 결혼하고 나서 처가집이나 처형집에서 김장 김치를 얻어 먹다가.. 2년 전부터 저도 김장하는데 본격적으로(?) 참여했습니다. 2년 전에 처음 할 때는 그냥 김장을 돕는다는 맘으로 했었는데.. 이제 3년 차가 되고 나니 나름 노하우도 쌓입니다. 이틀에 걸쳐 김장을 하느라 몸은 정말 힘들었지만 1년 동안 먹을 걸 마련해 놓았다고 생각히니 뿌듯합니다.^^

이번에 해야 했던 배추와 무입니다. 배추 80포기.. 무는 거의 40개 가량 됩니다. 처형네와 저희 집이 1년 동안 먹을 양식인데.. 대부분 많다고 하시더군요..ㅋㅋ

어제는 날씨가 추워서 난로까지 피워 만반의 준비를 했습니다. 저는 어릴 때 부산에서 자랐기 때문에 사진의 난로에 대한 추억이 별로 없는데.. 서울에는 교실마다 저런 난로가 있었다고 하더군요.. 석탄(갈탄)과 장작을 넣고 때우면 아주 따뜻합니다.

모든 것을 준비하고.. 드디어 김장에서 가장 힘든 코스 중의 하나인 배추 절이기에 돌입했습니다. 배추 80포기 절이는 것이 장난이 아닙니다. 저 큰 통에 100포기 이상이 들어간다고 하는데.. 정말 힘든 것은 통 속에 배추를 차곡차곡 넣는 일인데.. 이거 정말 허리가 끊어질 것 같습니다. 낮에 절인 배추는 밤에 순서를 바꿔줘야 합니다. 맨 아래에 있는 배추를 다시 맨 위에 올리는 작업..한 밤중에 정말 힘듭니다.

절인 배추는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작아집니다. 소금물을 흠뻑 먹은 배추..

김장할 때의 또 다른 묘미는 고기 구워먹기.. 하루 종일 배추 절이느라 지친 심신을 숯불에 고기를 구워먹으면서 달랩니다.

아직 김장과 관련된 하루 일과가 끝난 것이 아닙니다. 김치에 들어갈 속을 만들 때 가장 핵심적인 무채를 만들어야 합니다. 채칼로 무를 썰어야 하는데.. 이것도 정말 장난이 아닙니다. 이거 마치고 절인 배추 순서 바꾸는 작업에 돌입했습니다. 날도 어둡고 고무 장갑도 낀 상태가 사진은 못 찍었습니다.

다음 날 일찍 일어나서 어제 절인 배추의 물을 빼는 작업을 진행합니다. 80포기를 4등분 했으니.. 총 320쪽이네요.. 나중에 이 절인 배추에 속을 넣어야 합니다. 아직 갈 길이 머네요..

김장의 전 과정을 통틀어 가장 힘들다는 김치 속 만드는 과정입니다. 어제 밤에 채를 썬 무에 갓, 대파, 파, 고추가루, 멸치액젓, 마늘, 생강 등 갖은 양념을 넣고 마구 비벼야 합니다. 이거 할 때 정말 허리가 끊어질 것 같은 고통을 느낍니다.

이제 김장의 마무리 단계인 배추에 김치 속을 넣는 과정입니다. 80포기를 사등분한 320쪽에 김치 속을 넣어야 하는 아주 험난한 과정입니다. 이 과정에는 남자가 거의 참여를 하지 않고.. 대부분 여자들만 하는 듯 합니다. 저는 배추 날라주고.. 속을 넣은 김치를 김치통에 담으면.. 또 열심히 나르고.. 김치를 비닐에 넣으면 김장독에 넣는 작업 등 김장에 꼭 필요한(?) 일을 열심히 했습니다.

제 와이프가 만든 김장 김치입니다. 정확하게 이야기하면 제가 만든 김치 속을 와이프가 배추에 버무린 것이죠..올해는 저희 가족도 김장에 전 과정에 참여했기 때문에.. 우리 가족의 3년차 김장 역사 속에 길이 남을 첫번째 작품이 되겠네요..

다들 열심히 하고 계시네요.. 남자분들이 그냥 서 있는 것 같지만.. 이 와중에도 정말 열심히 일을 했습니다. 배추 꽁다리 다듬는 것.. 김치 담을 비밀 씻기, 김치 넣은 비밀 묶는 작업 등.. 김치 속 넣는 작업을 위해서 해야 할 나머지 일은 모두 남자의 몫입니다. 혹시 제가 사진 찍느라 놀고 있을거라고 생각하시면 역시 오산입니다. 역사적인 순간을 기록하기 위해 잠시 짬을 내서 사진을 찍는 겁니다.

저희 집으로 가져갈 김치통입니다. 올해는 5통에 가득 담았는데.. 세 식구 기준으로 거의 1년 동안 먹습니다. 저희 집은 모든 음식에 김치가 들어갑니다. 김치찌게, 김치전, 청국장에도 김치 넣고.. 여튼 김치를 진짜 많이 먹는데 다음 김장 때까지 저 정도면 충분합니다.

나머지 김치는 처형네 뒷마당에 있는 김치독에 묻습니다. 이건 순전히 남자들의 몫인데.. 땅에 묻어 놓은 김치가 김치냉장고에 넣은 김치보다 훨씬 더 맛이 있더군요.. 조상님의 지혜는 정말 대단합니다. 이런 일이 있을 때마다 아파트가 아닌 마당이 있는 집에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김장이 끝나면 막 끝낸 김치속과 김장 김치를 먹는 재미가 기다리고 있습니다. 굴, 삶은 돼지 고기에 막 끝낸 김장 김치를 먹는 기분..여기에 소주나 막걸리 한잔까지 걸치면 정말 끝내줍니다.ㅋㅋ

이렇게 해서 2008년 김장이 끝났습니다. 작년에는 배추 절이는 과정에 참여하지 않아서 김장의 전 과정에 참여했다고 할 수 없었는데.. 올해는 정말 모든 과정에 다 참여를 했네요.. 내가 직접 만든 김장 김치라 그 맛이 남다를 것 같습니다. 중국 산 김치 때문에 요즘 직접 김장을 하는 분이 굉장히 많다고 합니다. 이번에 한 김장은 정말 100% 국산 재료만 써서 한 것이라(물론 작년에도 그랬죠) 요즘 같이 먹거리가 불안한 시대에 더욱 빛을 발할 듯 합니다. 김장을 마치고 나니.. 다음 김장 때까지 정말 뿌듯합니다. 올해로 세번째 김장에 참여했는데.. 이번에는 김장의 전 과정에 직접 참여해서 그런지.. 올해 김치가 가장 맛있을 듯 합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