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페이지에 있는 좋은 글을 가장 쉽게 공유하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옛날에는 웹페이지 내용을 인쇄하거나 이메일을 보내는 것이 가장 쉽게 공유할 수 있는 방법이었다면.. 최근 들어 소셜웹의 등장과 함께 트위터나 페이스북, 미투데이 등에 공유하는 일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특히 트위터의 올린 짧은 글의 경우 리트윗(RT)를 통해 기하급수적으로 퍼져나간다는 점에서 인기를 끌고 있죠.

웹페이지에 있는 컨텐츠를 쉽게 트위터에 올릴 수 있도록 트윗밈(Tweetmeme)에서 제공하는 리트윗 버튼이 인기를 끌고 있는데요. 블로그나 웹페이지를 운영하는 분들이 자신의 페이지에 이 버튼을 달면.. 해당 블로그를 방문한 사람이.. 트위터로 블로그 내용을 쉽게 공유할 수가 있습니다.

그런데, 트위터가 공유버튼을 직접 제공하기 시작했습니다. 아래 그림에서 보시는 것처럼 간단한 설정을 통해 자신의 블로그나 웹페이지에 붙여 넣으시면 됩니다.

아래 왼쪽 그림은 제 블로그에 적용한 것인데요.. <Tweet>버튼을 누르시면 오른쪽 그림처럼 트위터로 해당 내용을 보낼 수 있는 창이 뜹니다. 원문 URL은 트위터가 제공하는 http://t.co 방식의 짧은 링크로 자동 변환됩니다.

트윗버튼의 숫자는 공유된 횟수를 나타내는데.. 클릭을 하면 아래 그림처럼 원문 URL에 대한 트위터 검색 결과 페이지로 이동을 하는군요. 제가 http://bit.ly 로 변환해서 트위터에 올린 것도 꽤 되는데... t.co 로 변환된 것만 검색해서 보여주는군요.

트위터는 오늘 웹페이지 내용을 쉽게 트위터로 공유할 수 있는 트위터 북마클릿 서비스를 추가적으로 공개했습니다. 위에서 설명드린 트윗버튼은 웹페이지(블로그)를 운영하는 사람이 설치해야만 한다면.. 북마클릿은 트윗버튼이 없는 웹페이지에서도 트위터로 쉽게 공유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

써드파티가 주로 제공해왔던 영역에 트위터가 직접 서비스를 제공하는 형국이라.. 써드파티들의 반발도 예상되는데, 제 생각에는 여러 서비스에 한꺼번에 공유할 수 있는 기능이 향후에 각광을 받을 것 같습니다.

현재도.. 트위터와 페이스북에서 각각 자사의 서비스로 공유할 수 있는 다양한 버튼을 제공하고 있는데,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동시에 운영하는 사람 입장에서 보면 그리 편리한 서비스는 아니기 때문입니다. 하나의 공유 버튼으로 트위터와 페이스북 모두에 올릴 수 있는 서비스가 또 다른 틈새 시장을 형성할 수 있는 이유가 될 것 같은데 말이죠.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