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블로그 뉴스가 오늘 새롭게 오픈했습니다. 다음에서 예고했던 대로 외부 블로거들에게도 문호를 활짝 개방했고.. 저도 블로그기자로 등록을 하고 최근 포스트를 기사로 송고를 했습니다. 현재 약 28,000명 정도의 블로거가 기자로 활동을 하고 있군요.

일단 블로그 뉴스가 다음 블로거뿐만 아니라 외부 블로거에게 개방된 점이 가장 맘에 드는데, 블로거 입장에서 보면 좀 더 많은 유입 경로를 가지게 된 셈입니다. 그 동안 메타 블로그(올블로그, 커리어 블로그, 오픈블로그 등)에 블로그를 등록하거나.. 올블로그와 제휴를 맺었었던 네이버 검색이 제 블로그의 주요 유입 경로였는데.. 다음 블로그 뉴스를 통해 얼마나 많은 트래픽이 생길지 기대가 되는군요. 블로그 "뉴스"이기 때문에 시사적인 부분이 많은 주목을 받을텐데.. 저와 같이 IT분야의 분석 기사를 주로 쓰는 곳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방문할지는 잘 모르겠네요..

뉴스 수집 방법은 수동 트랙백을 보내거나.. 아니면 다음 블로그 뉴스의 'My 블로그 뉴스' 메뉴에 들어가서 RSS를 통해 수집된 글을 자신이 선택해서 기사로 송고할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뉴스 사이트의 특성 상 정기적으로 RSS로 수집된 글을 자동으로 포스팅하지 않는 것 같은데.. 이것은 충분히 이해할 만한 조치네요..

개선 희망 사항에 대해서 말씀을 드리자면, 복수의 블로그를 등록할 수 있으면 좋겠네요. 현재는 다음 계정으로 로그인한 다음 하나의 블로그만 등록할 수 있도록 되어 있는데.. 저처럼 다른 블로그를 운영하는 사람에게는 좀 아쉽네요. 또 블로그 주소를 입력하면 해당 블로그의 RSS 주소를 디폴트로 셋팅하고 현재 수정할 수가 없는데.. 외부 RSS주소(Feedburner등)를 이용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수정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또한 다음이 관여하고 있는 티스토리에서도 다음 블로그에서처럼 바로 기사를 송고할 수 있도록 되면 더욱 좋겠습니다.

한가지 걱정되는 점은 기존 메타블로그 서비스의 경쟁력에 대한 부분이다. 다음이 블로그뉴스를 외부에 공개하고, 애드클릭스라는 광고 프로그램을 제공해서 블로거가 수익을 얻을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하고 있다. 기존 메타 블로그의 지존인 올블로그의 경우 자사 경쟁력 제고를 위해서 기존 네이버와의 제휴를 끊고 올블릿2 등의 블로거에게 수익을 주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지만.. 객관적으로 다음과의 경쟁에서 얼마나 선전할지 모르겠다. 또한 현재는 1등을 굳건히 지키고 있지만.. 폐쇄적인 운영방식으로 블로거로부터 지탄을 받고 있는 네이버가 어떻게 대응할지 주목된다.

이번 블로그뉴스 개편은 블로거에게 수익을 가져다 줄 것 같다. 애드센스나 애드클릭스를 블로그에 넣은 블로거에게 얼마나 많은 트래픽을 선물할지 개인적으로도 자못 기대가 되는데, 이 부분에 대해서는 며칠간 추이를 살펴본 후 다음 기회에...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

  1. Favicon of http://gillian2.tistory.com BlogIcon 열심히
    2007.05.19 17:22

    음..정말 지켜봐야겠네요 ^^
    메타사이트마다 각각 특징이 있으니, 좀 더 다양한 글을 많이 만나볼 수 있겠네요 ^^
    글 잘 읽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mushman.tistory.com BlogIcon 버섯돌이
      2007.05.21 11:53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제가 토요일부터 다음 블로거 뉴스에 기사를 송고했는데.. 아직은 트래픽 유입이 아주 미미하네요. 제 기사의 질이 좀 떨어지는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