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블로그가 며칠 전에 블로터닷넷지부개설했다고 전해드렸는데, 벌써 창간 1주년이라고 한다. 이 글을 통해 창간 1주년 기념 트랙백 이벤트에 참여를 먼저 하고, 개인적으로 바라는 점을 몇 가지 적고자 한다.


2007년 9월5일 창간 1주년을 맞은 <블로터닷넷>의 블로터(Bloter)는 "블로거(Blogger)""리포터(Reporter)"를 합성한 말로, 개방·공유·참여로 대표되는 웹2.0 시대의 새로운 저널리스트를 뜻하는 말이다.


제가 블로터닷넷에 참가한 지 얼마 되지 않아서 아주 큰 변화가 있는 듯 하다. 일단 가장 큰 변화는 회원들의 개별 블로터 페이지가 태터툴즈 기반으로 바뀌었다. 바뀌기 전에 로그인해서 글을 쓰고(저 같은 경우 제 블로그에 쓴 글을 HTML로 복사해서 붙여 넣었다) 기사로 전송하는 절차가 무척 번거로웠는데, 이번에 태터툴즈로 바뀌면서 오늘 드디어 원격블로깅이 가능하도록 기능이 추가되었다.

태터툴즈가 지닌 설치형 블로그의 강점이 블로터에도 그대로 적용이 되는데, 내가 원하는대로 꾸밀 수가 있다는 것이다. 아직 여러 가지 기술적인 문제(예상컨대 블로터의 고유 메뉴, 예를 들어 기사전송 등)로 인해 많은 스킨을 제공해 주지는 못하지만, 앞으로 차츰 개선될 것으로 믿는다.

원격 블로깅을 통해 글을 쓸 수 있다는 점은 어느 인터넷 언론사에서도 시도하지 않은 참신한 시도라고 생각한다. 필자는 원래 Windows Live Writer를 사용하고 있는데, 이제는 내가 쓴 글을 내 블로그블로터지부에 아주 간편하게 올릴 수 있게 되었다. (참고로 이 글도 원격 블로깅을 통해 두 곳에 업로드할 예정이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은 원격 블로깅을 통해 블로터에 발행(공개)하더라도 블로터에 기사를 송고하기 위해서는 다시 관리자 페이지에 들어가서 설정을 변경해야 한다는 점인데, 현재로서는 어쩔 수 없는 것으로 보인다.


내가 원래 운영하고 있는 블로그에 글을 쓰고, 원격 블로깅을 통해 블로터에 글을 올리면 헤드라인 기사가 될 수 있다는 점이 무척 매력적이다. 물론 동일한 컨텐츠가 두 개의 블로그에 올라가 있어서 글을 읽는 독자가 헛갈릴 수도 있고, 블로터 지부에 있는 글은 올블로그 등의 메타 사이트에 등록할 수 없다(두 개의 동일한 컨텐츠를 노출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는 제약이 있지만.. 당분간 블로터 지부에도 글을 전송해서 내 글을 널리 알리는 방법으로 이용해야 할 것 같다.


아직 다른 인터넷 언론사(오마이뉴스에서 하고 있지만 일단 비교 대상에서 제외)에서 전문 기자가 아닌 일반 블로거의 글을 뉴스 면에 싣는 경우는 드물고, 게다가 원격 블로깅을 통해 글을 쓸 수 있게 한 것은 처음 하는 시도인데, 블로터닷넷이 얼마나 많은 개인 블로거의 참여를 유도하여 영향력 있는 IT 언론사가 될 지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된다.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

  1. Favicon of http://leegh.com BlogIcon 지인우인
    2007.09.07 20:24

    그렇군요. 블로터닷넷이 개인블로거들의 참여로 이루어진 언론사였군요. 요건 처음알았습니다.

    단순한 이벤트 참여 글에 왜 트랙백을 거셨나 의아해했는데요, 블로터닷넷의 변화를 알리기 위함이셨군요.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