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구글이 런칭한 소셜웹 서비스인 구글플러스에 대한 관심이 뜨겁습니다. 저도 구글플러스의 핵심 개념인 서클(Circle)에 대한 글과 구글플러스를 통해 웹커뮤니케이션 방식을 바꿀 수 있는 수다방(행아웃) 서비스에 대해 소개한 적이 있는데, 많은 분들이 구글플러스에 관심을 가지네요. 구글플러스가 페이스북과 진정 맞짱을 뜰 수 있을지는 두고봐야겠지만, 이전에 런칭한 구글버즈보다는 반응이 호의적인 듯 합니다. 제 블로그에 '구글플러스'를 검색해서 들어오는 트래픽도 많네요.

구글이 이렇게 구글플러스를 런칭한 동안 구글에서 또 다른 소셜웹 서비스가 나와 주목을 끕니다. 이번에 나온 서비스는 그룹 앨범 공유 서비스인 풀파티(pool party)입니다. 페이스북도 그룹 사진 공유 서비스를 비밀스럽게 준비하 고 있다고 해서 화제가 된 적이 있는데, 구글도 비슷한 서비스를 내놓은 것입니다. 사실 구글플러스의 모바일앱에도 사진 공유 기능이 포함되어 있고.. 사진을 찍자마자 자동으로 업로드하는 인스턴트 업로드 기능을 제공하는데, 또 다른 서비스인 풀파티를 런칭한게 이상합니다.

현재 풀파티는 초대를 받아야만 이용할 수 있는데, 구글 계정도 요구하지 않고 별도의 회원가입/로그인 체계를 가지고 있어 궁금증이 더 생기고 말이죠.

풀파티는 구글에서 인수한 슬라이드팀이 만든 서비스입니다. 슬라이드팀은 이미 디스코(Disco)라 는 그룹메시징 앱을 선보인 적이 있는데.. 이번에 런칭한 구글플러스에도 모바일에서 그룹메시징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허들(Huddle)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디스코 또한 구글 계정이 아니라 미국전화번호로 가입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기존 구글 서비스와도 연관이 없어 보이고 말이죠.

또 있습니다. 구글 내 슬라이드팀은 이번에 웹에서 컨테스트를 진행할 수 있는 프라이즈(Prizes)라 는 서비스를 또 오픈했습니다. 프라이즈는 내가 궁금한 점에 대해 질문과 함께 상금을 걸게 되고.. 많은 사람들이 해당 질문에 답변을 하고, 질문자가 가장 적합한 답변을 골라 상금을 주는 서비스입니다. 지식인과 비슷하다고 해야 하나요?

이 서비스 역시 구글 계정을 사용하지 않고, 페이스북과 트위터 계정으로 회원가입해서 바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는데.. 신기하죠?

상 황을 정리해 보면 구글 내에서 구글플러스를 만드는 팀과 별도로 소셜웹 서비스를 만드는 곳이 있고, 구글이 인수했던 슬라이드팀이 그 역할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구글이 제공하는 서비스지만 마치 구글에서 제공하지 않는 것처럼 트위터/페이스북 등 외부 서비스와 자유로운 연동을 통해 소셜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셈입니다. 별동대라 할만 한가요?

구글플러스 외에 슬라이드팀이 새로운 서비스를 만드는 이유는 뭘까요? 구글 계정이 아니라 외부 서비스와 자유롭게 연동해서 줄 수 있는 가치가 구글보다 더 클 수도 있을거라고 생각한 걸까요? 구글의 모든 서비스는 구글계정으로 이용해야 한다는 상식을 깨고 있는데.. 참신한 시도로 생각되는군요.

사진과 그룹메시징의 경우 구글플러스와 겹치는 부분도 있는데, 한지붕 두가족 같은 구글 내 소셜서비스의 향후 성적표가 흥미롭군요.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