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와디즈, 3월 방문자 천만명 돌파.. 펀딩 결제건 수도 20만건 돌파

스타트업

by 버섯돌이 2020. 4. 2. 10:55

본문

[추천] 투자자의 마음을 사로잡는 피칭전략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와디즈는 3월 방문자가 천만 명을 상회하며 와디즈 펀딩 이용자 천만 명 시대가 열렸다고 밝혔다.

와디즈는 2013년 리워드형 펀딩 서비스를 시작으로 2016년 투자형 펀딩 서비스가 도입되며 본격적으로 방문자가 늘기 시작했고 2017년 월 방문자가 100만 명을 돌파한 이후 매년 급격히 증가해 지난해 500만 명에 이어 불과 1년도 채 안된 올 3월 방문자가 천만 명을 넘어섰다.

펀딩 건수도 크게 늘었다. 3월 한 달간 펀딩 결제건수만 약 20만건으로 전월 대비 51% 증가하며 실제 펀딩 참여자도 꾸준히 늘고 있다.

와디즈는 기존에 없던 새로운 제품이나 서비스를 가장 먼저 선보이며 트렌드를 가장 먼저 접할 수 있는 서비스로꾸준히 자리매김 해 왔다. 지난해부터 1인 가구의 증가로 홈코노미, 론리니스 이코노미 등 기존에 없던 트렌드가 형성되면서 관련 프로젝트가 와디즈 펀딩에서 먼저 나타나기 시작했다.

대표적으로 최근 필라테스 기구를 선보인 파인유얼뷰티 ‘뷰릿’ 프로젝트에 4천명 넘게 참여해 4억원이 모집됐다. 홈리빙 분야에선 50만원대 고급 매트리스나 빈백 소파,침대 등 고가 대형 제품들이 큰 인기를 모으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테크나 가전 제품 수요도 증가했다. 현재 펀딩 중인 60만원대 65인치 스마트TV ‘트루비’는 3억원 넘게 모집하고 있고, 앤커의 프리미엄 사운드바와 로봇청소기 등이 연달아 선보이며 각각 10억씩 모집해 큰 인기를 끌었다.

현대인의 외로움에서 생겨난 경제활동으로 론리니스 이코노미 사례도 다양한 형태로 등장했다.

대표적으로 1인가구 증가와 맞물려 반려동물 관련 펫 제품이 강세다. 주요 사례로는 1억원 펀딩 성공 후 현재 앵콜 펀딩 중인 워킨위드의 고양이 발톱깎이 ‘룩컷’, 다정한마켓의 반려동물 영양간식 ‘로렌츠스틱’, 반려동물을위한 운동 및 놀이기구, 돌봄 서비스 등 떠오르는 반려동물 시장의 관심과 수요가 반영된 다양한 제품들이 꾸준히선보이고 있다.

또한, 느슨한 연결이라는 관점에서 취미나 공통 관심사에따른 커뮤니티 모임도 잇달아  등장했다. 최근 펀딩에 성공한 여러 분야의 사람들과 영화 감상을 공유하는 담화관의 ‘영화모임’ 프로젝트부터 ‘맥주 큐레이션 페어링’ 프로젝트, 전문 호스트와 함께하는 인문·예술 모임 ‘카비네(CABINET)’까지 다양한 주제의 모임이 펀딩을 통해선보이며 관심을 끌었다.

와디즈 신혜성 대표는 “와디즈를 방문하는 고객이 월 천만 명이 되었다는 것은 크라우드펀딩이 대한민국에서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았다는 의미로 해석 할 수 있다”며 “앞으로 와디즈 펀딩이 2049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새롭고 혁신적이고 의미 있는 것을 찾을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신뢰 할 만한 서비스가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벤처캐피탈(Venture Capital) 관련 소식 전체보기]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