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네이버웹툰, 일 거래액 30억원 돌파.. 올해 8,000억원 예상

스타트업

by 버섯돌이 2020. 8. 11. 13:41

본문

[추천] 투자자의 마음을 사로잡는 피칭전략

네이버웹툰이 지난 2일 업계 최초로 유료 콘텐츠 하루 거래액 30억원을 돌파했다. 지난해 8월, 역시 업계 최초로 하루 거래액 20억 원 돌파 후 불과 1년 만이다. 7월 글로벌 월간 순 방문자(MAU)도 6천5백만을 넘어서면서 두 달 만에 사용자가 1백만 이상 증가했다. 

네이버웹툰은 지난달 30일 실적발표에서 2분기 글로벌 거래액이 전년동기 대비 57% 성장했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미국에서는 충성도 높은 사용자층이 늘면서 미국 월간 결제자 수가 전년 동기 2배, 결제자당 결제금액도 50% 가까이 증가했다. 네이버웹툰은 이미 지난 5월 글로벌 유료 콘텐츠 월간 거래액 700억 원을 기록하기도 했다.

 

네이버, 코로나 뚫고 2분기 최대 실적.. “1.9조 매출, 쇼핑이 실적 견인”

네이버가 올해 2분기 실적이 공개했다. 매출 1조 9,025억 원, 영업이익 2,306억 원, 당기순이익 907억 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비대면 서비스가 수혜를 볼 것이라 예상했는데, 역대 2분기 최

wowtale.net

이는 네이버웹툰의 글로벌 창작 생태계를 기반으로 국가 간 콘텐츠 유통이 가속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네이버웹툰에서는 각 국가의 창작자들이 자국의 언어로 창작을 하고 나면 세계 각국의 언어로 번역되어 전 세계에 작품이 공개된다.

한국 웹툰 중에서는 ‘여신강림’, ‘외모지상주의’, ‘신의 탑’ 등이 일본, 미국, 태국, 인니 등 글로벌에서도 높은 인기를 얻고 있으며, ‘로어 올림푸스’, ‘서브 제로’ 같이 미국 현지에서 발굴한 작품들이 프랑스, 스페인 등 서구권을 중심으로 인기 웹툰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또한 국내에서는 네이버 시리즈의 ‘전지적 독자 시점’, ‘재혼황후’ 등 강력한 웹소설 타이틀이 유료 결제를 견인하고 있으며, 나아가 웹툰화를 통해 다시 글로벌 유통도 가능해지는 구조를 만들어가고 있어 이 같은 성장세는 향후에도 지속될 예정이다.

여기에 더해 네이버웹툰은 미국을 중심으로 한 거버넌스 개편을 통해 글로벌 플랫폼 간 시너지를 확대할 뿐만 아니라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양질의 IP를 보유한 핵심 콘텐츠 플랫폼으로 성장한다는 계획이다.

 

네이버, 미국 중심으로 웹툰 글로벌 전략 새로 짠다

네이버가 웹툰의 글로벌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체제 정비에 나섰다. 현재 네이버의 웹툰 사업은 한국 법인인 네이버웹툰, 미국 법인인 웹툰엔터테인먼트(Webtoon Entertainmnet), 그리고 일본 법인��

wowtale.net

네이버웹툰은 지난 7월 1일에 있었던 애널리스트데이 때 올해 유료 콘텐츠 거래액 목표치로 8천억 원을 밝힌 바 있다. 네이버웹툰은 올해 연간 거래액 8천억 원 달성에 이어, 향후 1조 원 달성 시기도 예상보다 훨씬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카카오재팬에서 서비스 중인 픽코마도 웹툰을 중심으로 일본 비게임 분야 매출 1위를 달성했다. 두 회사 모두 컨텐츠 분야에서도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에서 선전 중이다.

 

카카오 ‘픽코마’, 일본 비게임 매출 1위.. “웹툰이 성장 이끌어”

카카오재팬은 글로벌 앱 조사업체 앱애니(App Annie)의 리포트 결과 픽코마가 지난 7월 월간 기준으로 일본 양대 앱마켓(애플 앱스토어+구글플레이)에서 비게임 부문 모든 앱 중 통합 매출 1위에 올

wowtale.net

[컨텐츠(Contents) 관련 뉴스 전체보기]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