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에 인수된 하나로텔레콤이 인터넷전화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며 KT, LG 데이콤 등 기존 사업자와의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하나로텔레콤은 그동안 인터넷전화(VoIP) 방식으로 서비스를 제공해 왔지만, 기존 시내전화 역무를 그대로 따르는 디지털전화 방식으로 제공했다. 이번에 070 인터넷전화 서비스에 뛰어드는 것이다.

‘하나폰 인터넷전화’는 타사 인터넷전화 서비스와 달리 초고속인터넷 ‘하나포스’와 함께 이용할 경우 기본료가 없는 것이 특징이며, 3분당 통화료도 시내외 구분 없이 38원으로 업계 최저 수준이다.

또한 이동전화 할인형 상품을 선보여 월 2,000원만 추가하면 10초당 11.7원인 이동전화를 타사 대비 최대 44% 저렴한 7.25원에 이용할 수 있다. 국제전화도 미국, 중국, 일본 등 주요 24개국을 대상으로 분당 50원에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하나폰 인터넷전화’ 가입자끼리 무제한 무료통화를 제공, 혜택을 더욱 늘렸다. 전화기 또한 별도의 인터넷전화 전용 전화기가 필요 없이 현재 집에서 사용하고 있는 일반 전화기로도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하나로텔레콤 인터넷전화 본격화

하나로텔레콤은 오는 4분기 중에 인터넷전화 특성에 맞춘 다양한 기능의 ‘하나폰 인터넷전화’ 전용 전화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향후에는 영상전화를 포함, 하나TV를 이용한 인터넷전화 서비스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인터넷전화 번호이동 제도가 실시되면 약 2천3백만명에 달하는 기존 시내전화 가입자를 대상으로 적극적인 마케팅․영업 활동을 통해 시장 점유율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하나로텔레콤 박만식 마케팅부문장은 “1인 1폰 시대에 맞게 기본료를 없애고 가입자끼리 무료통화를 제공하는 등 집전화 설치에 따른 부담을 없앴다”며 “현재 쓰고 있는 집전화번호 그대로 사용할 수 있는 인터넷전화 번호이동 제도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집전화의 제2 전성기를 맞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나로텔레콤 홈페이지에 있는 인터넷전화 서비스 구성도>

신고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