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텔레콤이 LG파워콤과 함께 지난 7월 선보인 결합상품 ‘LG파워투게더 할인’의 범위를 LG데이콤의 인터넷전화까지 확대키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라 LG텔레콤의 이동전화와 LG파워콤의 초고속인터넷 ‘엑스피드’, LG데이콤의 인터넷전화 ‘myLG070’을 묶어 ‘LG파워투게더 할인’에 가입할 경우 이동전화 기본료와 초고속인터넷 이용료는 각각 월 최대 50%를 할인받고 인터넷전화 기본료는 매월 1,000원씩 할인받을 수 있게됐다.

기존 ‘LG파워투게더 할인’은 LG파워콤의 초고속인터넷 엑스피드에 3년 약정으로 가입한 가구당 최대 5명까지 LG텔레콤 가입 가족수에 따라 엑스피드 이용료 및 이동전화 기본료에 대해 각각 10~50%까지 할인혜택을 제공했었다.

즉, 엑스피드를 이용하는 한 가구의 LG텔레콤 가입자가 1명이면 엑스피드 이용료 15%와 이동전화 기본료 10%가 각각 할인되고, LG텔레콤 가입자가 2명이면 엑스피드 이용료 및 2명의 이동전화 기본료가 각각 20%, 최대 5명이면 50%가 각각 할인받는 구조다. 또한 ‘LG파워투게더 할인’ 가입 가족간 이동전화 통화료도 50% 할인되며, 본인의 직계 존비속 및 형제, 배우자의 부모까지 가입할 수 있다.

한편 LG텔레콤이 7월 한달간 ‘LG파워투게더 할인’에 가입한 5,230 가구의 가계통신비를 가입 전월인 6월과 비교한 결과, 가구당 이동전화 기본료는 1만 1,907원, 초고속인터넷은 7,030원을 할인받아 평균 23%인 1만 8,937원을 절감(가족간 통화료 50% 할인 제외)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LG파워투게더 할인’은 가입 가족수가 많을수록 혜택이 더 커지는 구조로 3인 가입 이상 가구 비율이 65%에 이르며, 3인 가입 가구는 평균 24%인 2만 3,207원을, 4인 가입 가구는 평균 31%인 3만 7,568원, 5인 가입 가구는 평균 39%인 5만 9,908원을 각각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LG파워투게더 할인’의 가입은 가까운 LG텔레콤 대리점에 방문하여 가입신청서와 가족관계증명서나 주민등록등본을 제출하면 된다.

한편 KT그룹SK그룹에서도 각각 결합상품을 제공 중인데, 인터넷전화까지 포함해서 3사가 가입자를 뺏고 지키기 위한 싸움을 본격 시작한 것이다. 결합상품으로 묶으면 기존 별정통신사업자나 묶을 상품이 없는 일부 사업자의 경우 인터넷전화 경쟁력이 뒤처질 것이 분명한데.. 이 난국을 어떻게 풀어갈지 걱정스럽다. 동일한 서비스로 경쟁이 안될 듯 하기 때문이다.

결합상품에 대해서는 다른 글을 통해 좀 더 자세히 살펴보도록 하겠다.


신고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