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토요일에 올블로그에서 주최한 영화시사회에 당첨되어서 영화 "슈퍼맨이었던 사나이"를 봤다. 결혼하기 전 연애 시절에는 지금의 와이프와 영화를 참 많이 보러 다닌 것 같은데, 결혼 후 거의 10년 동안 와이프랑 영화관에 가서 영화를 본 적이 없었다. 블로그를 시작하고 나서 이런 저런 기회 때문에 작년 12월부터 지금까지 무려 3편의 영화를 보게 되었는데.. 블로그에 감사를 해야 하나?

올블로그 시사회에서 본 영화는 "슈퍼맨이었던 사나이"인데, 나름 감동적이었다. 내가 영화에 대한 평론을 쓸 정도로 지식이 풍부한 것은 아니기 때문에.. 영화를 보면서 내가 느꼈던 점을 잠시 이야기하고자 한다.

일단 정신병을 앓고 있는 주인공이 왜 그런 처지에 처하게 되었는지 보면, 광주 민주화 운동이 등장한다. 시민군의 참여했던 아버지를 잃은 주인공.. 계엄군(or시민군)이 쏜 총알이 머리에 박혔음에도 살아난 주인공.. 그 때부터 주인공은 슈퍼맨을 꿈꾸게 되는데.. 결혼 후 교통 사고로 와이프와 자식을 잃는 과정에서 도움을 받지 못한 주인공은, 슈퍼맨이 나타나서 도와주는 꿈을 가지게 된다. 사실 어떤 모티브가 주인공을 슈퍼맨으로 살아가게 만드는지 헛갈리고.. 광주민주화운동과 연관되는 부분이 개연성이 좀 떨어지는 느낌이다.

이 부분은 결론에도 영향을 미치는데, 주인공은 남을 도와주는 목적이 도움을 받는 사람의 미래를 행복하게 만들거라고 이야기한다. 즉, 자신의 아픈 과거보다는 현재 고통을 당하는 사람의 미래를 위해 돕는다는 논리인데, 개인의 아픈 과거가 아닌 시대의 아픈 과거인 광주민주화운동은 어떻게 하자는 것인지 잘 모르겠다. 개인사의 아픔을 극복하는 과정에 광주민주화운동을 끼워넣어서 좀 애매하게 처리한 듯 해서.. 사실 결론을 어떻게 유추해야 할 지 잘 모르겠다.

마지막으로 주인공 수정으로 나온 전지현의 이미지인데, 애니콜 광고나 기타 광고에서 보여준 발랄하고 매혹적인 모습이 아니라, 인간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끊임없이 지켜보는 진지한 역할이 뭔가 어색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전지현의 기존 이미지를 무시하고 본다면 새롭게 발견할 수도 있는 대목이다.

아래는 영화 시사화가 끝난 후 이 영화의 정윤철 감독님이 직접 오셔서, 블로거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것을 동영상으로 찍은 것이다. 시사회에 참석한 다른 분이 찍지 않았다면 특종 동영상이라고 해야 하나?

첫번째 질문은 "주인공 수정이 목걸이를 걸고 다니는데 감독의 의도가 숨어있느냐"에 대한 답변이다. 주인공의 직업이 열쇠 수리공이었고.. 문을 여는 것은 힘이 아니라 열쇠라는 말을 하는데.. 이것이 전지현의 목걸이와 어떤 연관을 가지고 있느냐에 대한 것이다.

두번째 질문은 이 날 상영된 영화의 버전에 대한 질문이다. 다른 시사회에 참석하셨던 분이 그 때 본 영화의 결말과, 오늘 본 영화의 결말이 틀리다고.. 확인을 요청했는데.. 이건 정말 특종이다. 결론은 올블로그 영화시사화에서 본 버전은 영화관에서 최종적으로 상영할 버전과 틀리다는 것이다. 감독님이 막판 편집에서 얼마나 고민을 했는지도 어렴풋이 짐작할 수 있는데.. 여튼 이 날 시사회에서 영화를 봤던 사람은 영화관에 가서 최종 버전을 다시 확인해야 할 상황이다.^^ 정윤철 감독님도 굉장히 당황스러워 했는데.. 재치있게 넘기는 장면을 꼭 보시길...

 

세번째 질문은 광주민주화운동이라는 모티브를 이 영화에 끌어들인 이유에 대한 질문이다. 저도 이 질문을 드리려고 했는데.. 위에서 언급했듯이 좀 무리하게 끼어든 느낌이 들기 때문이다. 정윤철 감독님이 어떤 답변을 하는지 확인해 보시기 바란다.

 

영화가 끝나고 올블로그 어워즈 2007 시상식에도 참여하고, 나름대로 멋진 토요일이었다. (시상식에 대한 내용은 여기 참고하시길...)

이 글도 어제 올리려고 했는데.. 동영상을 업로드하는데 예상보다 시간이 많이 걸렸다. 다음 TV팟의 경우 100MB가 넘는 동영상은 팟인코더를 통해서 올리게 되어 있는데, 집 PC에 설치한 팟인코더에서 계속 에러가 뜨는 바람에 올리지 못했다. 그래서 이번에 오픈한 유튜브 한국사이트에 올렸는데.. 생각보다 시간이 엄청 걸렸다. 서버가 외국에 있어서 그런 것인지.. 유튜브 한국 진출의 의미가 무색하다.


덧> 티스토리에서 영화예매권 관련 깜짝 이벤트 실시 중입니다. 선착순인데.. 아직 차지 않은 듯 하니 서두르세요..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gernews.media.daum.net/news/716701 BlogIcon q
    2008.01.30 15:51

    장윤철이 아니라 정윤철 감독입니다.

  2. Favicon of http://1004ant.com BlogIcon 1004ant
    2008.02.03 21:25

    역시나 5.18이랑 연결시킨건 저 또한 무리라고 판단했어요...

  3. 적향
    2008.02.04 08:38

    그치만, 영화 그 자체를 보는것도 괜찮지 않겠어요??

    • Favicon of http://mushman.co.kr BlogIcon 버섯돌이
      2008.02.05 18:34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맞습니다. 영화 그 자체를 봐야 하는데.. 518이 끼어들어서 자꾸 방해하는 느낌을 받아서.. 몇 자 적어봤습니다.

  4. 아홉가지
    2008.02.04 22:45

    영화 좋았습니다.
    제 남자친구는 졸더라구요ㅋㅋ

    • Favicon of http://mushman.co.kr BlogIcon 버섯돌이
      2008.02.05 18:35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저도 전체적으로 영화가 좋았습니다. 남자친구가 그 전날 밤새 일하셨겠죠.. 저도 며칠 전 심야영화 보다가 졸았습니다. ㅋㅋ

  5. 박양
    2008.02.05 16:28

    저도 시사회에 당첨되서 영화 보고 왔습니다 :)
    평이 안 좋아서 기대 안 했었는데 의외로 괜찮더라구요
    재밌게 보고 왔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