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들어 구글로 매각될 것이라는 소문이 다시 나돌고 있는 세계 최대 인터넷전화 업체 스카이프(Skype)의 운명은 어떻게 될 것인가? 이번에는 스카이프의 모회사인 이베이(eBay)의 CEO 존 도너허가 스카이프의 매각을 고려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파이낸셜 타임지에 따르면 올해 1사분기 실적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이베이의 CEO 존 도너허는 "올해 우리가 시험하고 있는 것은 각 사업부문의 시너지에 대한 것이다. 각 부문간 시너지가 강하다면 현재의 포트폴리오를 그대로 유지하겠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에는 재평가해 볼 것이다"라고 밝혔다. 재평가라고 하는 것은 사업 부문의 매각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 동안 이베이와 스카이프의 시너지 효과에 대한 의문이 있어왔고, 스카이프를 너무 비싼 가격에 구매했다는 점 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온 점에 비추어 볼 때 사실상 스카이프의 매각을 고려하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이번에 발표된 1사분기 이베이의 실적을 살펴보면 전체 매출이 약 22억달러(2조2천억원)에 달하는데, 경매 부문에서 약 15억달러, 전자지불 서비스인 페이팔(PayPal)에서 약 6억5천만달러, 인터넷전화 부문인 스카이프에서 약 1억3천달러의 매출을 올렸다.

스카이프의 실적만 따로 떼어 놓고 보면 그리 나쁘지는 않다. 매출은 작년 1사분기에 비해 61%나 성장했고, 이번 분기에만 3천3백만명의 유저를 신규로 모집하여 총 유저 수가 드디어 3억명을 돌파하는 등 성장세는 계속되고 있다.

아래는 스카이프저널에서 정리한 스카이프 실적과 관련된 자료이니 참고하시기 바란다.

하지만 스카이프를 너무 높은 가격에 인수했다는 점이 계속 발목을 잡고 있고, 이베이 전체 매출에서 스카이프가 차지하는 비율도 낮을 뿐 아니라 나머지 사업 부문과의 시너지가 창출되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 이베이의 고민은 깊어만 가는 듯 하다.

이베이가 스카이프를 당장 매각할 것 같지는 않은데, 올해 스카이프에 별다른 변화가 생기지 않는다면, 올해 말이나 매년 초에 매각 절차를 밟을 것으로 전망된다.

스카이프의 새 주인으로 거론되고 있는 구글이나 허치슨 외에 또 다른 사업자가 출현할 지 궁금하다.

[관련글]
2008/04/06 - 다시 불거진 구글의 스카이프 인수설...
2008/02/26 - 스카이프 새 CEO 임명, "듣고 배우겠다"
2008/02/06 - 스카이프 또 매각 소문, 구글 이어 허치슨 거론
2007/12/13 - 애플의 VoIP 시장 진입 시나리오
2007/11/20 - 스카이프가 결합된 구글 검색 미리보기?
2007/11/20 - 구글, 스카이프 인수하나?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