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들어 페이스북이 실시간 커뮤니케이션에 대해서 많은 신경을 쓰고 있습니다. 페이스북은 뉴스피드를 중심으로 실시간이 아닌 방식으로 친구들과 소식을 공유하는 성격이 짙은데, 왓츠앱을 비롯해서 카카오톡, 라인 등 실시간 모바일 메시징앱의 급부상을 눈여겨 보고 있는 중입니다. 

왓츠앱에 대한 인수설이 나돌더니 이내 기존 페이스북 메신저앱에 대해 페이스북 계정이 아닌 전화번호만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의 외연을 넓히는 방향으로 기존 뉴스피드 중심 서비스에 실시간 메시징 서비스를 강화하는 모양새를 취하고 있습니다. 

실시간 메시징을 강화하려는 페이스북의 노력이 또 다른 앱의 출현을 예고하고 있는데, 올씽스D에 따르면 페이스북이 스냅챗(SnapChat)과 비슷한 앱을 올해 안에 출시할 수도 있다는 소식을 전했습니다. 스냅챗은 스스로를 실시간 사진 공유 채팅 앱(real-time picture chatting app)이라고 규정하고 있는데, 친구에게 사진을 보낼 때 그 메시지가 얼마 동안 노출되는지를 정할 수 있는 서비스로, 지정한 시간이 지나면 보낸 사람과 받는 사람의 메시지가 자동으로 사라지도록 하는 서비스를 제공해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중입니다. 

이 쯤에서 눈치가 빠르신 분은 아셨겠지만… 스냅챗은 십대들이 호기심(?)을 충족한 댓가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중이며, 최근에는 사진뿐만 아니라 동영상을 공유하는 기능으로 확장 중입니다. 이런 인기에 힘입어 최근에 8백만달러를 투자 받았는데.. 회사 가치는 5천만달러에 달한다는 소문이 있네요. 

snapchat

근데.. 페이스북은 메신저앱이 있음에도 스냅챗과 비슷한 서비스를 왜 출시하는걸까요? 페이스북은 이미 인스타그램 인수를 통해 모바일 사진 공유 서비스에서 확고한 위치를 점하고 있을뿐 아니라 메신저앱을 전화번호 기반으로 확대하며 실시간 메시징도 강화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은 친구들끼리만 사진을 빠르게 공유하는 욕구가 있다는 점을 파악하고, 인스타그램과 기존 메신저로는 충족할 수 없다고 생각한 모양입니다. 

페이스북은 공식앱과 별개로 카메라앱, 메신저앱, 인스타그램 등 유지하고 있는데.. 새로운 영역에도 기존 서비스를 건드리지 않고 별도의 앱을 출시하기로 결정한 모양입니다. 페이스북이 스냅챗과 같은 기존 서비스를 인수하지 않고 카피캣을 독자적으로 내는 것에 대해서도 곱지 않은 시선이 쏟이지고 있는 모양새인데.. 특히 스냅챗이 투자를 받은지 며칠 지나지 않아서 이런 결정을 했다는 점이 욕을 듣고 있네요. 

페이스북의 이번 행보를 보면 향후에도 두 가지는 확실해 보입니다. 첫째, 이용자의 새로운 욕구가 있는 분야(선발로 뛰어든 스타트업이 있겠죠?)는 기존 서비스 인수보다 직접 서비스를 제공한다. 둘째, 기존 페이스북 모바일앱이 아닌 독립적인 모바일앱을 출시해서 서비스를 진행한다(별다른 소득이 없으면 서비스를 접는다?). 인기 서비스가 나오면 페이스북이 직접 서비스를 출시해서 죽이는 모양새가 될까요? 

그 동안의 역사는 페이스북을 비롯한 몸집 큰 녀석이 기존 인기 서비스의 카피캣을 내놓는다고 해도.. 그 서비스 자체가 매력적이지 않으면 꼭 성공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좀 더 지켜보도록 하시죠.

PS> 스냅챗과 같은 서비스를 페이스북이 직접 제공하면 페북 이용자가 건전한(?) 방향으로 이용할까요? 국내에서는 전화를 기반으로 한 데이팅 서비스가 과거에 큰 사랑을 받았는데, 스냅챗과 같은 서비스도 성공할 수 있을까요?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