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AI 입시 진로 제공 ‘메이저맵’, 블루포인트파트너스에서 투자유치.. "데이터 기반 고급 입시 정보 제공"

스타트업

by 버섯돌이 2020. 9. 16. 09:04

본문

728x90

데이터 기반 입시/진로서비스를 제공하는 메이저맵 블루포인트파트너스에서 시드 투자를 받았다고16일 밝혔다. 투자 금액은 비공개다.

메이저맵은 2018년 시작된 인공지능 기반 학과 탐색 서비스다. 지금까지 13만 명의 가입자와 약 200만 건의 학과 검색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다. 옥스포드대학에서 공공 정책을 전공하고 이스라엘 창업 기관 Startup Nation Central에서 컨설턴트로 일했던 이중훈 대표가 올해 5월 법인을 설립하고 서비스를 이관했다. 

메이저맵은 국내 140여 개 주요 대학 학과와 커리큘럼 텍스트를 인공지능으로 분석해 학과간 유사도를 도출, 지도 형태로 시각화해 진로 및 학과 탐색, 입시 전략 계획에 도움을 주는 서비스다. 예를 들어 같은 철학과일 경우에도 커리큘럼을 분석해 동양 철학이 중심인 고려대 철학과와 서양 철학이 중심인 성균관대 철학과의 차이점을 알려 주는 방식이다. 

이처럼 학생들은 메이저맵 서비스를 활용해 희망하는 대학의 키워드를 파악할 수 있다. 또한 온라인 학과 계열 선정 검사 및 특정 대학의 허브 학과 찾기 등도 가능하다. 기존에는 고가의 입시 컨설턴트를 통해서만 제공됐던 고급 입시 정보가 데이터 기반으로 제공되는 셈이다. 

현재 서비스 이용자들 중 대부분이 현직 교사와 학생들이다. 중고등학교 진로 탐색 수업과 연계 돼 입시 전략은 물론 고등학교 때 미리 들어야 하는 선수 과목을 파악 하고, 목표 진로와 관련 높은 도서 목록을 추천해주는 등 고액의 입시 컨설턴트 없이도 학생부 종합 전형을 준비할 수 있게 해 입시 정보 비대칭문제를 해소했다.

이번 투자를 진행한 블루포인트파트너스 김두성 이사는 “세상이 빠르게 변하고 있는데 학생들은 본인의 미래를 결정하는데 마땅한 정보를 찾기 어렵고, 도움을 받기 어렵다”라며 “데이터 기술로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메이저맵의 시도에 공감이 돼 투자를 결정했다”라고 했다. 

이중훈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곧 시작될 고교학점제를 위한 서비스와 해외 대학 서비스를 런칭하는 것이 목표”라며 “학생들에게 보다 열린 정보를 제공하고 진로 선택 실패를 줄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에듀테크(Edu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