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카카오재팬 ‘픽코마’, 9월 전세계 만화-소설 앱 매출 1위 등극

스타트업

by 버섯돌이 2020. 11. 9. 10:17

본문

728x90

카카오재팬은 글로벌 앱 조사업체 앱애니(App Annie)의 9월 월간 리포트 기준, 픽코마가 양대 앱마켓(애플 앱스토어+구글플레이)의 전세계 만화 및 소설 앱 중 매출 1위, 비게임 앱 기준 매출 7위에 올라섰다고 밝혔다. 일본 진출 4년만에 이룬 성과다.

픽코마의 올해 3분기 거래액은 작년 동기 대비 247% 증가한 약 1,300억원이며, 연간 누적 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168% 증가한 2,700여억원에 달하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는 세계 최대 만화 시장인 일본에서의 선전 덕분이다. 일본의 만화 시장은 약 5조7천억원 규모로 2, 3위인 미국과 중국보다 무려 4~5배 크다. 또한, 디지털 만화시장이 전체시장의 절반에 불과하고, 모바일에 적합하여 폭발적으로 성장중인 웹툰 콘텐츠는 아직 픽코마 등 일부 업체만 서비스하고 있는 상황이다.

픽코마는 지난 7월 일본에서 처음으로 비게임 앱 매출 1위에 오른 후 9월까지 1위를 유지함과 동시에, 게임까지 포함한 모든 앱 매출 순위에서도 4위를 기록했다. 

 

웹툰의 성장세가 픽코마의 실적을 견인하고 있다. 3분기 픽코마 내 웹툰 거래액은 2분기 대비 70.1% 늘었고, 작년 대비로는 680% 증가했다. 웹툰만의 3분기 거래액은 580억원으로 올해 연간 기준 1,500억원을 넘길 것으로 기대된다. 

이는 일본의 만화 독자들이 기존 단행본/권 단위의 만화에서 벗어나 세로형 화 단위로 연재하는 웹툰 감상 환경에 익숙해지고 있는 트렌드를 보여준다. 특히 이번 3분기부터는 기존 한국 웹툰 뿐 아니라 중국 웹툰의 거래액이 전분기 대비 87.6% 늘어나며 글로벌 콘텐츠 유통 플랫폼으로의 가능성도 내비쳤다.

카카오재팬 김재용 대표는 “서비스 초기부터 스마트폰의 스낵컬쳐 콘텐츠 이용자를 타깃으로 서비스를 주력한 것이 최근의 급성장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세계 최대 만화 시장 일본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의 대표 만화 플랫폼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카카오의 지난 3분기 실적에서도 픽코마의 성장세가 이미 확인된 바 있다.

 

카카오, 역대 최고 실적 달성.. 분기 매출 1조-영업이익 1천억 돌파

카카오가 사상 최초로 분기 매출 1조원, 영업이익 1,000억원을 넘어서며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카카오는 K-IFRS(한국국제회계기준) 기준 2020년 3분기 매출이 전분기 대비 15%, 전년 동기

wowtale.net

[컨텐츠(Contents) 관련 뉴스 전체보기]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