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SKT-도이치텔레콤, 5G 기술 합작회사 설립

스타트업

by 버섯돌이 2020. 11. 9. 10:21

본문

728x90

SK텔레콤 도이치텔레콤이 ‘5G 기술 합작회사(가칭)’ 설립 최종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합작회사는 양사가 50:50 지분을 가지며 본사는 독일에 마련된다. 각각이 지명한 공동 대표 2명과 양사의 사업, 기술 전문가로 구성된 주주대표 4명이 경영진으로 참여한다. 관계 기관의 승인을 얻어 연내 정식 설립된다. 

양사는 합작회사를 통해 5G 인빌딩 솔루션 등 선도 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유럽을 시작으로 전 세계 ICT 기업에 기술을 전파할 예정이다. 중장기적으로 앱마켓, AR/VR, MEC 등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도이치텔레콤은 전 세계 13개국에서 약 2억4000만명의 가입자를 보유한 세계적인 이동통신사다. 4월 도이치텔레콤의 미국 자회사 ‘T모바일’이 미국 4위 이통사 스프린트를 인수 합병해 사업 규모가 더욱 커졌다. 

 

티모바일-스프린트 합병 승인.. 소프트뱅크와의 시너지로 미국 1위로 올라설까?

미국 공정위(The U.S. Department of Justice)가 미국 (가입자 기준) 3위/4위 통신사업자인 스프린트(Sprint)와 티모바일(T-Mobile)의 260억 달러 합병 건을 공식 승인했다. 미국 공정위는 스프린트의 선불 가입

wowtale.net

SKT와 도이치텔레콤은 한국에서 개발된 ‘5G/LTE RF 중계기’를 올해 상반기 유럽에 맞게 최적화해 8월부터 10월까지 3개월간 독일 주요 8개 도시(베를린, 함부르크, 본, 쾰른, 뮌헨, 프랑크프루트, 라이프치히, 다름슈타트)에서 실제 고객들을 대상으로 시범 서비스를 진행했다. 합작회사는 시범 서비스 결과를 바탕으로 업그레이드된 5G/LTE RF 중계기를 2021년 상반기 내 상용화할 예정이다. 

합작회사의 첫 타깃인 전 세계 인빌딩 솔루션 시장은 2023년 약 103억3000만달러(약 11조6200억원)로 매년 약 10% 성장할 전망이다. 아직 5G 중계기 시장의 절대 강자가 없는 만큼 양사의 경쟁력을 합친 합작회사가 활약할 수 있는 사업 분야이기도 하다. 

양사는 빠른 기술 개발로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한국-독일에서 기술 검증과 고객 시범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이 과정에서 언택트 솔루션과 원격 지원 체계를 구축해 팬데믹 속 글로벌 협력 방식을 제시하기도 했다. 

SKT는 수년간 준비한 기술자산 약 100건을 합작회사에 제공하고 이에 따른 로열티를 매출에 비례해 받게 된다. 아울러 합작회사의 성과에 따른 배당을 기대할 수 있다. 

부수적으로 ‘5G 기술 합작회사’는 SKT 및 한국 5G의 글로벌 진출 전초기지로 활약할 전망이다. 한국 중소장비사와 함께 유럽 등에 동반 진출하고 한국 5G 기술을 전파하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SKT는 RF 중계기 등 핵심 장비 개발에 있어 한국 장비사와 협업해왔다. 

팀 회트게스 도이치텔레콤 회장은 “SKT와 함께 고객 경험을 향상하는 새롭고 혁신적인 제품을 개발할 수 있게 됐다’”며 “합작회사는 중계기 기술로 시작해 훨씬 더 큰 목표를 향해 나아가며 두 회사 모두에 중요한 혁신을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정호 SKT 사장은 “팬데믹 상황 속 양사 간 국경을 넘는 5G 초협력이 이뤄져 더 큰 의미가 있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양사가 아시아-유럽을 잇는 가교 역할을 하고 인류에 새로운 가치를 주는 기술, 서비스를 함께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SK텔레콤이 공격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는데, 아래를 참고하시기 바란다.

[SK텔레콤 소식 전체보기]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