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정부의 국정 과제 중의 하나가 통신비를 인하하는 것인데, 기업하기 좋은 정부가 시장에 개입하는 것이 부담스러운데..통신사들이 앞장서서 요금인하에 나섰다. 요금인하는 개별 서비스 인하보다는 사업자의 여러 상품을 묶어서 파는 결합상품을 통해서 이루어지고 있다. 여러 상품을 구비한 사업자는 결합상품을 통해 통신비 인하가 가능할 듯 한데, 중소규모 사업자로서는 올해가 더욱 고통스러울 전망이다. 아래는 LG데이콤 측에서 배포한 배포자료인데.. 결합 서비스 가입자가 20만명을 돌파했다고 하며, 여기에는 myLG070 인터넷전화 서비스가 자리잡고 있다. KT에서도 방어용으로 인터네전화 서비스에 나서는 등 올해 국내에서도 인터넷전화 바람은 불 듯 한데...

------------------------------------------------------------------

국내 최초로 하나의 회선을 통해 인터넷전화와 인터넷TV(IPTV), 초고속인터넷을 제공하는 진정한 의미의 TPS를 구현한 LG데이콤의 결합서비스가 통신비 절감 효과 등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LG데이콤(대표 박종응 www.lgdacom.net)은 인터넷전화 myLG070과 인터넷TV(IPTV) myLGtv 및 초고속인터넷 엑스피드 등을 함께 이용하는 자사 결합서비스 가입자가 최근 20만명을 넘어섰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6월말, LG데이콤이 국내 기간통신사업자 최초로 인터넷전화 myLG070을 선보이며, 할인된 이용요금으로 초고속인터넷 엑스피드 서비스까지 동시에 이용할 수 있는 결합서비스를 출시한지 7개월여 만이다.
LG데이콤은 현재 인터넷전화 myLG070과 인터넷TV인 myLGtv 및 초고속인터넷 엑스피드 등 세 가지 서비스를 한꺼번에 제공하는 TPS(Triple Play Service)를 비롯해 엑스피드와 myLG070, 엑스피드와 myLGtv를 각각 결합한 DPS(Double Play Service) 등 3가지 종류의 결합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LG데이콤 TPS를 이용하는 고객은 초고속인터넷 엑스피드 이용요금 10%와 인터넷TV인 myLGtv 이용요금 20%를 할인 받을 수 있고, 초고속인터넷과 인터넷전화만 이용하는 경우에도 초고속인터넷 이용요금을 10% 절감할 수 있다. 또한 초고속인터넷과 인터넷TV를 이용하는 경우에도 초고속인터넷 이용요금 10%, 인터넷TV 이용요금 10%를 각각 할인 받게 돼 인기를 끌고 있다.
LG데이콤 TPS사업부 안성준 상무는 “인터넷TV 서비스인 myLGtv를 출시하고, TPS를 선보인지 1개월여밖에 되지 않았기 때문에 현재 결합서비스 가입자는 대부분이 초고속인터넷과 인터넷전화를 이용하는 DPS 고객”이라며, “향후에는 인터넷TV가 포함된 결합서비스 고객 비중이 높아지고, 특히 조만간 인터넷전화 번호이동제와 인터넷TV 실시간 방송 등이 실행되면 TPS 등 결합서비스 고객 증가 추이가 더욱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LG데이콤은 최근 자회사인 LG파워콤과 공동으로 이마트 및 롯데마트, 홈플러스, 홈에버 등 전국 150개 할인점에 ‘TPS 체험존’을 설치하고, 결합서비스에 관심 있는 고객에게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인터넷집전화 myLG070에 3명 이상 동시 가입할 경우, 가입자 모두에게 전용 전화기를 무료로 제공하는 이벤트도 2월말까지 진행 중이다. 가입신청 및 문의는 서비스 홈페이지(www.myLG070.com) 또는 고객센터(1544-0001)

신고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