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데이콤이 기간통신사업자 최초로 출시한 인터넷 집전화 myLG070이 8개월 만에 30만 가입자를 확보하며 인터넷 집전화 시장 1위 자리를 확고히 하고 있다.
LG데이콤(대표 박종응, www.lgdacom.net)은 인터넷 집전화 myLG070의 가입자 수가 2월 말 기준으로 30만을 돌파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 글에서 가입자 수가 20만명을 돌파했다고 전해 드린 적이 있는데, 불과 20일 만에 10만명의 가입자를 추가적으로 유치했는데, 그 상승세가 대단하다.
myLG070은 ▲가입자 간 무료통화 ▲전국동일요금 ▲국제전화 1분당 50원 등 통화료가 저렴해 가계 통신비 절감 효과가 클 뿐 아니라, 집안 어디서나 무선으로 통화할 수 있는 와이파이(WiFi)폰을 통해 기존 집전화와 차별화된 부가서비스를 제공해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하나의 통신망을 기반으로 초고속인터넷 엑스피드, 인터넷 집전화 myLG070, IPTV인 myLGtv 서비스를 제공하는 진정한 의미의 TPS(Triple Play Service) 등 결합서비스를 이용하면 경쟁사 대비 최고 10%까지 저렴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점도 인기의 비결이다. TPS 등 결합서비스를 본격화한 이후 인터넷 집전화 가입자 증가폭은 2배 이상 확대됐다. 지난해 말 LG데이콤이 국내 최초로 선보인 TPS를 포함한 결합서비스는 2월 말 기준으로 25만여 고객이 이용 중이다.
LG데이콤은 최근 들어 myLG070 일 가입자가 최대 5천명을 넘어서고 있고, 봄 결혼철과 이사철을 맞아 신혼부부 등의 가입도 늘고 있어 3월 중 가입자가 더욱 가파르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6개 지역에서 시범서비스 중인 번호이동제가 상반기 중 전국 상용화되면 기존 집전화 번호 그대로 인터넷전화를 이용할 수 있게 돼, 수요가 대폭 늘어날 전망이다.
한편, LG데이콤은 가입자 30만 돌파를 기념해 더 많은 고객들이 가입자간 무료 통화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3명 이상의 고객이 myLG070에 함께 가입할 경우 전원에게 전화기 무료 증정 ▲이동전화 할인형 요금제 신청 시 발신자표시서비스(CID) 3개월 무료 제공 ▲7명 이상 함께 가입 시 영화 예매권 증정 등 3가지 혜택을 제공하는‘업그레이드 3x3’이벤트를 진행한다.
LG데이콤 TPS 사업부 안성준 상무는 “가입자 증가폭이 늘고 있는 것은 myLG070이 가계 통신비 절감이라는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키는 서비스이기 때문”이라며, “상반기 시행 예정인 번호이동제와 품질보장제 등 제도적인 지원에 힘입어 올해 140만 가입자를 무난히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T를 비롯한 타 기간통신사업자나 별정통신 사업자 모두 데이콤의 기세를 어떻게 꺾어야 할 지 무척 고민스러운 상황으로 보인다. 최근 한국 스카이프도 이마트를 통해서 와이파이폰을 본격적으로 마케팅할 것으로 보이는데.. 올해 국내 인터넷전화 시장의 폭발적 성장은 의심할 여지가 없어 보인다. 다만, 여러 차례 본 블로그를 통해서 말씀드린 것처럼 웹서비스와 결합된 신선한(?) 서비스 시도가 없는 것이 개인적으로 안타깝다.

[관련글]
2008/02/13 - 한-일 인터넷전화 가입자간 무료 통화 서비스 등장
2008/02/12 - 결합서비스로 통신요금 낮춘다...데이콤 20만 돌파
2008/01/17 - 인터넷전화, 할인점에서 가입 가능해진다
2007/12/10 - 한국에도 인터넷통신/방송 융합 시대 오나?
2007/12/06 - 인터넷전화 가입자간 무료통화, 약인가? 독인가?
2007/10/22 - 하루종일 통화해도 미국/일본이 49원
2007/10/18 - 인터넷전화업계, 블로그 마케팅 안하나?
2007/10/12 - 국내 VoIP 경쟁 본격화, 중소업체의 운명은?
2007/07/05 - 데이콤 myLG070, 블로거 대상 체험 마케팅 시동..
2007/06/21 - 데이콤 myLG070, 가정시장 공략 본격화

신고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