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창조과학부가 한국인터넷진흥원, 스타트업얼라이언스, 비석세스(be SUCCESS) 등과 지난 12일(현지시각) 미국 실리콘밸리 인터콘티넨탈 마크홉킨스호텔에서 개최한 ‘비글로벌(beGLOBAL 2014: Bring Seoul to the Valley)’를 성황리에 마쳤습니다. 

비론치의 꽃이라 할 수 있는 스타트업 배틀에는 10개팀이 치열한 경합을 펼쳤는데, 실리콘밸리 VC가 선택한 최고의 스타트업에 다양한 관심사를 가진 사람들이 비슷한 취미와 취향을 가진 사람들과 만나 어울릴 수 있는 커뮤니티 플랫폼인 빙글(Vingle)이 선정되었습니다. 

빙글은 비키(Viki)를 창업해서 라쿠텐에 2억 달러에 매각한 호창성/문지원 부부가 만든 서비스로, 최근에 월 순방문자 수가 400만명을 돌파하는 등 인기를 얻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문지원 대표는 "한국 유니콘(Korean Unicorn)은 비글로벌(BeGlobal) 2014 의 중요한 테마였다. 최근에 카카오와 쿠팡 그리고 게임업계의 대형 성공 사례 등에서 보듯 Unicorn 스타트업들이 몇몇 탄생했는데, 이들은 어떻게 성장했는가, 그리고 왜 그들 가운데 다수가 아직 해외 시장에서는 기대한 만큼의 성공을 거두지 못하고 있는가,  앞으로의 발전 모습은 어떨 것인가 등을 다루는 것이다. 무엇보다 한국의 다음 Unicorn 스타트업은 무엇이 될것인가를 궁금해 했다. 이런 가운데 빙글(Vingle)은 최근 미국 시장에서 빠르게 영향력을 키워 왔다. 이번에 영예롭게도 1위로 선정된 점에서 이는 또 하나의 중요한 모멘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관심사에 기반한 커뮤니티 플랫폼이란 독특한 서비스가 가진 잠재력이 충분히 발휘되도록 더 열심히 노력하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습니다. 

비글로벌 스타트업 배틀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상금이 주어지거나 투자를 약속받는 것은 아니지만, 실리콘밸리의 영향력 있는 투자자들이 직접 심사한 것이라 실리콘밸리 내에서 영향력을 가질 수 있을리라 기대됩니다. 스타트업 배틀에 참가했던 국내 10개 스타트업의 향후 글로벌 무대에서의 활약을 기대해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