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에 구글은 20개월 전에 인수한 그랜드센트럴 서비스를 '구글 보이스(Google Voice)'라는 이름으로 재탄생시켜 런칭했다. 지난 글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이전 그랜드센트럴이 가지고 있었던 '원넘버'라는 개념 외에 추가된 가장 특징적인 서비스는 보이는 보이스메일이라 할 수 있는 보이스메일 트랜스크립션(voicemail transcription)이라 할 수 있다. 즉, 남겨진 음성메일을 텍스트로 변환해서 이메일처럼 검색하거나 다른 사람에게 전달할 수 있는 것이 핵심이다.

국내에서는 이런 류의 서비스가 별로 활성화되어 있지 않지만, 해외에서는 이미 몇몇 업체에서 이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최근에 스카이프도 스핀복스와의 제휴를 통해 이 서비스를 제공 중에 있고, 리빗도 세일즈포스닷컴용 서비스에 보이는 보이스메일을 주 기능으로 제공하고 있다. 또한 폰태그(PhoneTag)콜웨이브(CallWave) 등 전문 업체들도 이 서비스를 제공 중에 있다.

구글 보이스를 보고 폰태그를 서비스중인 SimulScribe의 CEO인 James Simonoff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구글보이스에 대한 평가절하와 함께 구글에 대한 고마움을 표시하고 있다.(포스트 제목이 Thank you Google! Thank you! Thank you!로 무려 세번이나 감사의 말을 전하고 있다.) 과연 무엇 때문일까? 5가지를 이야기하고 있는데 살펴보면..

  1. SimulScribe에 비해 구글의 음성인식율이 상당히 떨어진다는 점을 지적한다. 지난 2년 동안 IBM과의 협력을 통해 정확도는 높이고 비용을 절감하는데 상당한 투자를 진행해 온 것에 비해 구글의 정확도는 현저하게 떨어진다는 것이다. 자체 테스트한 결과를 발표했다고 하는데 관련 링크는 못 찾았다.
  2. 구글의 무료 전략이 시장을 평정하지는 못할 것이라는 전망인데.. 자신들이 2년 동안 고객들에게 좋은 서비스를 제공해서 유료 가입자를 모았는데.. 구글이 무료로 제공한다고 모든 시장을 차지하지는 못할 것이라고 주장한다.
  3. 구글이 보이는 보이스메일을 무료로 제공하기에는 비용이 너무 많이 든다는 주장이다. 구글은 광고를 통해 이 비용을 충당하려고 하겠지만 고객당 1년 동안 60불 정도의 비용이 발생하는 이 비즈니스 모델을 광고만으로 충당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주장이다. 계속 무료를 고집할 경우에는 서비스를 중단하거나.. 결국 이용자에게 유료 모델을 제시해야만 한다고 주장한다.
  4. 구글이 제시하는 원넘버 모델은 모든 이용자를 대상으로 한 매스 시장이 아니라 틈새 시장만 형성할 것이라는 주장이다. 구글 보이스를 모든 사람들이 이용하기 위해서는.. 모든 사람들에게 구글 보이스 번호가 부여되어야 하는데.. 이건 구글이 할 수 있는 게 아니라 통신사업자가 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이 될 것이라는 주장이다. 사실 이용자마다 번호를 부여하기 위해서는.. 구글이 그 번호 사용권을 통신사업자한테 구매를 해야 하는데.. 이 비용도 만만치 않을 전망이니.. 무료로 이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한계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5. 마지막에 구글이 고마운 이유를 설명하고 있는데.. 변방의 몇몇 사업자들이 제공하던 '보이는 보이스메일' 서비스를 구글이 제공함으로써, 이 서비스가 통신의 표준 기능으로 자리매김할 가능성이 커졌다는 것이다. 몇몇 전문업체들이 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데.. 구글이 이 시장에 과감하게 뛰어듦으로써.. 통신사업자들이 이 기능을 자사의 공식 서비스에 채택할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이미 이 분야에서 2년 동안 서비스를 갈고 닦은 SimulScribe 입장에서 보면.. 통신사의 요청으로 자사 솔루션을 판매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얻은 셈이라는 주장이다.

이 분은 구글이 스카이프를 무찌르기 위해 구글토크를 선보였고, 트위터(twitter)를 따라 잡기 위해 자이쿠(Jaiku)를 인수(어제 포스팅을 했지만 이제 자이쿠는 오픈소스로 전환되어 누구나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했지만.. 아직도 두 업체는 승승장구하고 있다는 사실을 상기시키며, 구글이 한다고 모든 것이 잘된다는 보장이 없음을 주장한다.

저도 개인적으로 구글 보이스의 성공 가능성에 대해 그리 높게 보는 편은 아니다. 아니 정확하게 이야기하자면.. 구글이 왜 이런 서비스를 음성(Voice)와 관련된 주력 서비스로 내놓았는지 이해가 안된다는 입장이다. 웹을 호령하는 구글 입장에서 보면 기존 통신사업자의 음성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웹 서비스와 잘 접목될 수 있는 서비스를 내놓는 것이 맞을 듯 한데.. 구글보이스는 실망스러운 선택으로 보인다. 구글보이스와 구글토크는 어떤 식으로 연동이 될까? 페이스북과 트위터로 대변되는 소셜웹에 구글 보이스는 어떤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까? 이런 것에 적합한 서비스를 만들어내는 것이 더 구글스러울 것인데.. 통신사업자의 밥그릇을 뺏는 서비스는 영 아니라고 본다.

아직 클로즈베타 기간이라 섣불리 평가하기는 좀 그런데.. 모든 사람들이 이용할 수 있을 때 구글보이스가 어떤 변신을 하게될지 관심있게 지켜보도록 하자.

[관련글]
2009/03/14 - 구글 보이스 통해 인터넷전화 시장 진출..
2009/03/04 - 스카이프, 보이는 보이스메일 선보여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

  1. Favicon of http://lifiwork.pe.kr BlogIcon 리피
    2009.03.17 14:23

    저는 원래 구글에 우호적인 입장인데.
    최근의 구글의 행보를 보면..
    삽질을 참 많이 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특히 80 / 20 시스템에 문제가 있는건지..
    회사가 규모가 방대해지면서 그런건지.. 삽질이 참 많은듯 합니다.
    종료하는 서비스들이 많긴 한데 사실 이번에 경제위기를 빙자하여 종료한 서비스들이지만, 사실상 그전부터 유저들에게 외면받던 서비스들이지요.
    잘나가던 서비스를 매각하거나 혹은 중단한 케이스는 없으니까요.
    조금씩 균열이 보인다는 생각이 듭니다.

    • Favicon of http://mushman.co.kr BlogIcon 버섯돌이
      2009.03.17 22:49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다른 것도 문제가 있겠지만.. 인터넷전화와 관련된 구글의 정책에는 분명 문제가 있어 보입니다. 구글토크와 구글보이스.. 이런 식으로는 향후를 보장할 수 없을 듯 하군요.

  2. caos
    2009.03.25 11:26

    잘보고 갑니다~ ^^

  3. 검색
    2009.05.17 13:56

    삽질이긴하지만, 구글이 아직은 어느정도 실험을 하고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사실 검색엔진을 만드는 입장에서 보면, '글자'로 된 것은 거의 다 섭렵하고 있는 상황에서 그 다음이 뭐냐.. 하면 멀티미디어, 즉 그림, 동영상, 소리 인겁니다. 그런 자료를 검색의 대상으로 삼는다는건 구글 이미지가 얼굴인식을 한다는걸 상기해보면 쉽게 이해하실 수 있을겁니다.

    아무튼 제 생각은, 검색엔진을 만드는 입장에서 '소리'까지 검색의 대상으로 삼고싶어하는걸 이해할 수 있겠다는겁니다. 비록 그게 선발업체에 비해 뒤떨어지고있는건 사실이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