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

6월29일 출시를 앞둔 애플의 아이폰 소식에 전 세계 블로그스피어가 들썩이고 있는 듯 하다. 이번에 전할 소식은 애플 아이폰용 전용 요금(혹자는 이를 두고 iPlan이라고 추측했었다) 발표이다.

아이폰용 전용요금을 살펴보면 아래와 같다. 최소 59.99달러(약 5만원)이라는 이야기가 된다. 물론 이 요금은 AT&T를 이용하지 않은 신규 고객 요금 기준이지만, 고객 선택의 폭이 너무 좁다.


iPhone Rate Plan


한달에 최소 450분(하루에 평균 15분)을 써야 하고,  이메일이나 웹을 사용하지 않는 고객이면 구매할 필요조차 없는 요금이다. 물론 iPhone의 강점이 Safari가 내장되어 웹 브라우징이 자유롭기 때문에 이 기능을 쓰지 않는 사람이 iPhone을 쓸 이유도 별로 없을 것 같은데.. 여튼 요금이 너무 비싸다.

요금제도 중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바로 데이터 이용요금과 관련된 부분인데 웹과 이메일에 한해서 무제한이라는 점이다. 굳이 웹과 이메일에 한정시킨 이유는 무엇일까?

혹자는 이런 제한을 VoIP와 연결해서 생각하고 있다. 애플이 아이폰 전용 Mobile VoIP Program을 배포해서 아이폰을 통해 VoIP 서비스를 제공할 경우, AT&T의 통화량 감소는 불을 보듯 뻔한 일이다. 요즘 Fring, Truphone 등 Mobile 기기에 전용 소프트웨어를 설치하고, 무선 네트웍(3G or WiFi)을 통해 VoIP 서비스를 제공하는 서비스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

이에 맞서 기존 Mobile Telco는 Mobile 폰에 VoIP 프로그램을 셋팅하는 기능을 아예 제거해 버리거나, Mobile VoIP 서비스 사업자로 연결되는 호를 차단하는 등의 방법으로 Mobile VoIP 서비스 확산 저지에 골몰하고 있는 형국이다. AT&T 무기는 바로 VoIP로 인해 발생한 데이터에 대한 별도의 데이터요금 부과라는 것으로 나타나는 듯 하다. (이 부분과 관련해서 해당 기사를 본 듯 한데, 찾을 수가 없어서 정확한 출처를 제시하지 못함. 혹시 아시는 분은 댓글 또는 트랙백으로 알려 주시기 바랍니다)

아이폰을 통해 Youtube 동영상을 보는 것은 월 정액제 내에서 무제한으로 볼 수 있지만, VoIP호로 인해 발생한 데이터(이것은 웹과 이메일의 범주에 포함되지 않는다)에 대해서는 별도의 요금을 받겠다는 계획으로 추측된다. 필자가 엔지니어가 아니기 때문에 어떤 패킷이 VoIP 패킷인지.. 동영상 패킷인지 구분할 수 있는지 모르겠지만, 구분한다고 하더라도 그걸 별도로 과금하기 위한 과금체계를 갖추는데 시간과 노력이 많이 들 것 같은데.. 기존 Mobile Telco는 자신의 밥줄(음성통화)을 지키기 위해서 혈안이다.


물론 이 와중에 혜택을 누리는 사업자가 있으니, 그것은 바로 Jajah와 같은 Web-activated Call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이다. 아이폰에서 jajah의 모바일전용 페이지(http://mobile.jajah.com)에 접속해서 전화를 걸면.. 착발신자 중 한명은 결국 AT&T망을 이용하기 때문에.. 아무런 문제가 안되고..jajah 웹페이지에 접속하는 비용은 무제한 데이터 요금에 포함되는 것이다.


정말 아이러니컬한 상황이지만.. 현재 아이폰의 출시를 앞두고 벌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애플의 경우 자신이 직접 Mobile VoIP 서비스를 제공하거나, Mobile VoIP 서비스 사업자와의 제휴를 통해 서비스를 제공하면, 매출 등 여러 면에서 도움이 되겠지만.. AT&T의 강력한 견제 속에 아직은 엄두도 못내고 있는 상황이지 않을까? (내부적으로 준비하고 있을지도 모를 일이다.)


아이폰에서는 언제쯤 Mobile VoIP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까?



신고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