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올해 국내에서도 인터넷전화(VoIP)가 일반 소비자에게 확산되는 원년이 될 것이라는 예상되는 가운데, 3년 후인 2011년에 전체 인터넷전화 시장 규모가 1조4천억원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IDC는 최근 발간한 '2007-2011 국내 VoIP 서비스 및 장비시장 전망 보고서'를 통해, 국내 VoIP 서비스 시장(Wholesale제외)이 2006년 약 1,677억원에서 2007년에 약 2,552억원 규모로 성장하고 향후 5년간 연평균 성장률(CAGR) 53%로 성장하여 2011년에는 약 1조 4,190억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였다.
한국IDC 김영욱 연구원은, "현재까지는 별정사업자를 중심으로 기업용 서비스 위주로 성장하였지만 향후에는 대형 사업자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시장에 참여하고 더불어 가정용 서비스 시장에 대한 성장률 또한 높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2008년 번호이동성 제도의 시행은 지금까지 ‘070’번호로의 전환문제로 인해 도입을 꺼리던 기업시장에 활력소가 될 것이며 이제까지 통화료 절감을 위한 목적으로 사용되어 오던 VoIP 서비스가 UC(Unified Communications) 형태의 각종 부가서비스와 결합하여 시장 활성화의 한 요소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보고서는 VoIP 장비 시장의 경우, 2006년 약 650억원에서 2007년에 약 952억원 규모로 성장하고, 향후 5년간 연평균 성장률(CAGR) 20%로 성장하여 2011년에는 약 1,600억원 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하였다.
VoIP 장비 시장을 크게 사업자용 시장(소프트스위치, 미디어 게이트웨이)과 기업용 시장(IP-PBX, IP-Phone)으로 나누어 보았을 때, 기업용 시장은 금융 및 공공기관 등의 지속적인 수주에 힘입어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되는 반면, 사업자용 시장의 경우 사업자들의 장비 도입이 신규에서 추가 및 교체 성향을 띠게 됨에 따라 시장 둔화가 예상된다. 특히 기업용 시장의 경우 현재까지 기존에 제2금융권을 중심으로 컨택센터(Contact Center) 위주의 시장이 형성되었으나 기업의 IPT(IP-Telephony)와 UC(Unified Communications)에 대한 인식이 높아짐에 따라 타 산업분야에서의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국 IDC의 보고서에 언급되지 않은 부분이 있는데 바로 웹기반의 인터넷전화(VoIP) 서비스이다. 이 부분은 단순히 소프트웨어폰을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작년 한 해동안 해외에서 주목받았던 소셜(Social) VoIP와 밀접한 연관을 가지고 있다. 이 분야의 대표주자는 잭스터(Jaxtr)라고 할 수 있는데, 웹사이트(블로그) 운영자와 방문자 사이에 익명으로 통화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여 세계 최대 인터넷전화 사업자인 스카이프(Skype)의 회원증가 속도를 뛰어넘은 서비스이다.

통신사업자가 제공하는 기존 전화망 기반의 통신 서비스와 인터넷전화(VoIP)는 대체제, 즉 누군가의 트래픽을 뺏어와야 하는 경쟁의 관계를 기본으로 한다. 하지만 웹을 기반으로 한 소셜 VoIP의 경우 지금까지 세상에 없던 새로운 통화 트래픽을 유발하는 것이기 때문에 신규 시장을 둘러싸고 해외에서 사업자간 치열한 경쟁이 벌어질 전망이다. 국내에서도 이런 신규 시장에도 관심을 가지고 외국 업체에 시장을 선점당하는 일이 없도록 준비를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글 모음]

  • 최단기간 500만명 돌파한 잭스터의 앞날은?
  • 페이스북을 통해 본 Social VoIP의 미래
  • J&J 뭉쳐서 VoIP 시장 정상 노린다
  • 페이스북용 VoIP 서비스 봇물
  • 한국형 SNS에 VoIP를 적용해 보자
  • Calling to SNS(3) : Facebook에서 Skype 이용하기
  • Calling to Social Networks(2) : Jangl.com
  • Calling to Social Networks, VoIP의 새로운 대안이 될 것인가?

  •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