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IP 애플리케이션 소프트웨어 분야의 선두 기업인 브로드소프트(www.broadsoft.com, 한국지사장 제임스 앤젤론)가 오는 5월 7일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제 3회 2008 Korea VoIP Industry Forum을 개최한다고 오늘 발표했다.
본 행사는 브로드소프트의 고객사와 파트너사들을 위한 포럼 행사이며, 작년에 이어 세번째로 개최된다. 올해에는 “개방형 액세스 (Open Access)” 패널 토론을 진행 하여, 국내 법규제 문제를 다루고 접속 개방이 고객과 통신사업자 모두에 어떤 혜택을 가져다 줄지 논의하게 된다. 패널에는 BT 코리아의 김홍진 대표등 관련 업계 인사들이 참석 할 예정이다.
각각의 세션을 통해 사업자들이 어떻게 자사의 가정용 서비스 상품을 차별화할 수 있을 지와 마이크로소프트 같은 기업에서 선보이고 있는 새로운 통합 커뮤니케이션 (UC) 솔루션이 어떻게 비즈니스 서비스에 영향을 끼치게 되는지와 같은 문제 등을 논의하게된다. 또한 통신사업자들이 텔레포니 기능과 웹 2.0 매시업을 사용하여 비즈니스와 소비자 고객에게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지 하는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도 마련되어 있다.
포럼에 참여하는 참가자를 위한 해외 시장의 가정 및 유무선 서비스의 성공 사례 및 웹엑스와 페이스북 같은 인기 있는 비즈니스, 소비자 애플리케이션에 첨단 음성 통화 기능을 추가하는 웹 2.0 매시업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브로드소프트 코리아의 선임 고문이며 Korea VoIP Industry Forum명예회장을 맡고 있는 박학송 고문은 “이번 VoIP 포럼은 특히 한국 통신업계의 흥미로운 시기에 개최된다. 접속 개방에 대한 기대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으며, 최종사용자와 사업자 모두에 혜택을 가져 오는 신규 서비스 상품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한국의 앞선 통신사업자들이 지난해 비즈니스 서비스의 큰 성공을 확인하고, 이제는 가정 시장을 겨냥해 멀티미디어와 번들링 상품을 준비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포럼 행사에는 지난해 참여했던, 삼성네트웍스, KT, SK 텔링크, 하나로텔레콤, LG 데이콤 등의 국내 주요 통신 사업자와 농협, CJ 시스템즈, POSDATA 등의 엔터프라이즈 고객들 및 브로드소프트 한국 파트너사들이 참가 할 예정이다.
제임스 앤젤론 (James Angelone) 브로드소프트의 한국 지사장은 “글로벌 VoIP 시장 동향 및 개요, 통신사업자 및 엔터프라이즈 텔레포니 시장의 발전방향, 마이크로소프트나 IBM의 UC 솔루션 구축에 입증된 호스티드 텔레포니 플랫폼을 사용하는 중요성 등의 다양하고 유용한 정보로 가득하다”면서 “접속 개방 패널이 도입되어 국내 최고의 VoIP 포럼 행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본 행사는 사전등록자에 한해 참석이 가능하며 문의 사항이나 참가 요청 문의는 전화로 가능하다.

신고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