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31일부터 인터넷전화 번호이동제가 본격 시행되고 있는데, 영업일 기준 4일만인 11월 5일 현재 번호이동을 신청한 고객 수가 1만명을 돌파했다고 한다. 업체별로는 LG데이콤의 myLG070으로 번호이동을 신청한 사람이 8884명(71%), 옛 하나로텔레콤인 SK브로드밴드로 신청한 비율이 15%, KT로 이동 신청한 비율이 7% 등이라고 한다. 세 사업자로 번호 이동하겠다고 신청한 비율이 93%에 이르는 등 대형 사업자로의 쏠림 현상이 벌써 나타나고 있다.

인터넷전화 번호이동제가 시행되어 인터넷전화가 활성화되는 것은 분명 환영할 만한 일이지만, 위에서 살펴본 일부 대형 인터넷전화 기간 사업자를 제외한 중소 별정사업자의 앞날은 더욱 험난해질 전망이다. 이제 별정사업자들은 뭐 먹고 살아야 할지 걱정이 태산일 듯 하다.

유선전화의 최강자인 KT도 이제 인터넷전화를 등한시 할 수 없는 상황에 직면했고, 음성 외의 서비스를 강조한 SoIP(Service over IP) 전략을 앞세워 기존 집전화 시장 방어와 더불어 인터넷전화 영업에 적극 나서고 있는 듯 하다.

오늘 메일함을 열어보니 신한은행에서 보낸 홈 ATM 서비스인 '원큐'에 대한 프로모션 메일이 있었다. KT가 SoIP의 일환으로 야심차게(?) 준비한 인터넷전화+홈뱅킹 서비스인데.. 신한은행에서도 마케팅을 열심히 하고 있는 모양이다. KT인터넷전화 단말기 가격이 20만원 정도 한다고 하는데, 원큐 서비스에 가입하면 단말기를 공짜로 준다고 한다. 비싼 단말기를 제 값 주고 사기에는 너무 아까울 것 같은데.. 홈뱅킹에 관심 있으신 분은 이벤트를 이용해 보는 것도 괜찮을 듯 하다.


KT-신한은행_원큐서비스_프로모션.jpg

KT 인터넷전화를 온라인으로 가입하는 사람한테는 사은품을 주는 이벤트도 진행 중인데.. 상품권 6만원짜리부터 자전거까지 제공한다. 자금력이 부족한 사업자한테는 그림의 떡일 수 밖에 었는데.. 데이콤에서 myLG070 초기에 제공했던 이벤트보다 통이 더 큰 듯 하다. 인터넷전화에 흥미를 느끼시는 분들에게는 이런 이벤트가 굉장히 실속있어 보이긴 한데.. 이런 이벤트 때문에 KT를 비롯한 대형 사업자로의 가입자 쏠림 현상이 더 심해질 듯 하다.

이런 이벤트에만 신경쓰지 말고 번호이동방식을 비지능망 방식에서 지능망 방식으로 바꾸는데 투자하는 것이 더 낫지 않을까? 현재 인터넷전화로 번호이동을 하기 위해서는 5~7일이나 소요되고, 중간에 역마케팅(번호이동하지 않도록 요금을 할인해 주는 행위 등)이 성행하고 있다고 하니.. 이런 이벤트가 그리 반갑지만은 않다.ㅠㅠ

KT가 이런 이벤트를 할 수 밖에 없을만큼 인터넷전화가 대중화되고 있다는 면에서 기쁘기도 하고, 이런 이벤트에 쓸 돈을 이용자들이 보다 편리하게 인터넷전화를 이용할 수 있도록 번호이동방식을 바꾸는데 투자하는 것이 낫지 않을까?

[관련글]
2008/10/30 - 집전화번호 그대로 인터넷전화 이용하세요!!
2008/09/19 - 인터넷전화 망내 무료 통화 없어질 위기
2008/09/08 - KT 인터넷전화 본격화, 블로그도 운영한다
2008/07/29 - KT, 인터넷전화 영상폰 출시.. 은행 갈 필요없다
2008/05/02 - KT VoIP폰 출시.. 소비자에게 실속 없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