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요즘 데이터 이동성(Data Portability)에 대한 관심이 엄청나게 많다. 지금까지 웹 서비스 간에는 연결 고리가 거의 없다고 봐야 하는데.. 예를 들어 내가 네이버에 저장해 놓은 개인정보는 오직 네이버 내에서 이용할 수 있는 구조이다. 작년에 페이스북이 자사 플랫폼을 개방하면서 수 많은 써드파티가 페이스북용 어플리케이션을 만들어 페이스북 내에 오픈했고.. 이런 페이스북의 전략은 공전의 히트를 기록하며 세계 1위의 소셜네트워킹 서비스로 발돋움했다. 하지만 이 때도 페이스북 내에 있는 정보를 외부에서 이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외부 써드파티가 페이스북이 제공한 놀이터에 자유롭게 들어갈 수 있다는 것일 뿐이다.(물론 이것도 엄청난 가치를 가진 행보임에는 틀림 없다. 국내 웹 환경은 이것조차 되고 있지 않으니까..ㅋㅋ)

페이스북 기세에 놀란 구글은 여러 소셜네트워킹업체들에게 공통으로 적용할 수 있는 개방형 소셜네트워크 플랫폼인 오픈소셜(OpenSocial)을 통해 페이스북을 견제하기 시작했는데, 이것은 위에서 설명한 것처럼 각 소셜네트워킹 서비스 내에 써드파티가 자신의 서비스르 자유롭게 제공하는 것이다. 이제는 이 단계를 뛰어넘어 페이스북 등에 쌓여 있는 소셜 그래프(Social Graph: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를 이용하면 생긴 정보를 말함.. 자신의 상태나 프로파일, 친구 목록, 자신이 올린 사진이나 동영상 등 모두 포함)를 외부 사이트에서도 그대로 이용할 수 있는 데이터 이동성(Data Portability)에 대한 주도권 싸움이 한창이다.

페이스북과 구글은 경쟁적으로 페이스북 커넥트(Facebook Connect)프렌드 커넥트(Friend Connect)를 출시하고.. 외부 웹 사이트가 자신의 소셜 그래프를 활용해 달라고 적극적 마케팅을 전개하고 있다. 아직 누가 주도권을 잡고 있다고 평가하기엔 이른데.. 여기에 마이스페이스(MySpace)가 마이스페이스ID를 앞세워 경쟁대열에 합류했다. 원래 마이스페이스는 페이스북과 구글보다 앞서(물론 거의 비슷한 시기이다) Data Availability라는 데이터 이동 서비스를 출시하고 트위터(Twitter)에 적용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는데.. 이번에 서비스 이름을 마이스페이스ID로 변경하고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마이스페이스는 이미 구글의 오픈소셜(OpenSocial) 진영에 참여하고 있고.. 주요 오픈 프로토콜인 오픈아이디(OpenID), OAuth 등을 지원하는데 자사가 개발한 자체 프로토콜을 채택하고 있는 페이스북과 비교대는 대목이다. 오픈소셜에 참여하고 있기 때문에 구글의 프렌드 커넥트와도 상호 연동될 것으로 보여.. 사실 구글과 어떤 차별점을 보여줄 것인가에 대한 궁금증이 더해 가고 있다. 뭐..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구글 프렌드 커넥트에 로그인을 할 때 마이스페이스의 계정으로 로그인해서 친구 정보 등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추측되는데.. 어떤 식으로 진행될 것인가에 대해서는 좀 더 지켜봐야 할 듯 하다.

원래 마이스페이스의 Data Availability의 최초 런칭 파트너는 위에서 언급한 트위터(Twitter), 야후(Yahoo), 이베이(eBay) 등인데.. 아직 적용한 곳은 한 곳도 없다. 야후의 경우 마이스페이스ID와 같은 데이터이동성 서비스를 직접 할 것이라는 소문도 나돌고 있는 상태이고.. 이베이에 적용된다면 쇼핑을 하면서 마이스페이스 친구에게 관심 품목을 바로 전달할 수 있는 기능도 가능할 것이고.. 스카이프에 적용될 경우.. 친구에게 전화가 오면 해당 친구의 마이스페이스 프로파일(상태, 기분) 등을 바로 보면서 통화할 수 있게 될 가능성도 있다. (현재도 마이스페이스IM에 스카이프가 들어가 있고.. 스카이프에도 마이스페이스 관련 기능이 있다.)

이번에 마이스페이스ID로 이름을 변경하면서 새로운 파트너 두 곳도 발표되었는데.. 개인화 페이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넷바이브(Netvibes)보다폰(Vodafone)이다. 넷바이브의 경우 개인화 페이지를 공유하는 생강 서비스를 제공 중인데.. 마이스페이스 친구 목록을 이용하면 더 쉽게 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이동통신사업자인 보다폰이 마이스페이스ID에 참여한다는 사실이 굉장히 흥미로운데.. 자사 가입자 중에 마이스페이스에 가입한 이용자를 대상으로 모바일 내에서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으로 추측된다. 지난 글에서 데이터이동성과 모바일 진영과의 관계에 대해서 잠시 살펴본 적이 있는데.. 데이터 이동성이 기존 유선 웹에만 적용할 수 있는 좁은 의미의 서비스가 아니라.. 세상의 모든 서비스에 적용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가 될 듯 하다.

구글-마이스페이스-마이스페이스가 치열하게 경쟁하게 될 데이터 이동성은 현재의 웹 및 모바일 서비스를 어떤 식으로 바꿔 놓을 수 있을까? 지난 글에서 잠시 이야기했던 것처럼.. 소셜네트워킹서비스뿐만 아니라 세상의 모든 서비스가 소셜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어떤 웹페이지든.. 소셜네트워킹 기능을 갖추게 되는 것이다. 모바일도 참여하는 마당에 IP의 속성을 갖춘 인터넷전화(VoIP)도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때이다.

아래는 MediaFlock님이 트랙백 걸어주신 글에서 본 내용인데.. 페이스북 커넥트가 아마존(Amazone), 애플 아이튠즈, 애플 앱스토어를 통한 아이폰용 게임에 적용되었을 때의 모습을 그려본 것이다. 물론 마이스페이스ID, 구글 프렌드커넥트도 해당되는 내용인데.. 잘 살펴보시고.. 자신의 서비스에는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지 고민해 보시기 바란다.

Portable Social Graphs - Imagining their Potential
View SlideShare presentation or Upload your own. (tags: retail marketing)

[관련글]
2008/12/07 - 구글VS페이스북, 이제는 커넥트(Connect) 전쟁이다
2008/12/04 - 페이스북 커넥트, 그 모습을 드러내다
2008/09/28 - 정보이동성과 모바일 진영의 과제
2008/07/28 - 플랫폼을 넘어, 이제는 데이터 전쟁이다
2008/05/29 - 구글 vs 페이스북, 전쟁은 끝나지 않았다
2008/05/16 - 페이스북, 구글 프렌드 커넥트 막았다
2008/05/12 - 마이스페이스/페이스북/구글, 회원 정보 공유 전쟁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