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블로그를 통해 구글의 인터넷전화 서비스인 구글보이스(Google Voice)에 대해 소식을 전해드렸는데, 아직도 아이폰에서는 구글보이스를 이용할 수가 없는 상태입니다.

지난 글에서도 전해 드렸듯이.. 애플은 구글이 신청한 구글보이스의 앱스토어 등록을 아직도 거부하고 있는 상태(애플에서는 아직도 연구 중이라는 표현을 쓰고 있죠)입니다. 등록을 거부한 이유는 구글보이스의 UI가 애플에서 제공하는 아이폰의 전화 및 SMS와 너무 비슷하기 때문에.. 이용자에게 혼란을 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로 인해 미 연방통신위원회는 구글보이스와 관련해서 애플, AT&T, 구글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는 상태인데.. AT&T도 구글보이스의 특정 지역 호 차단과 관련해서 망중립성 및 호차단규제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FCC에 조사를 요청하는 등 대립각을 세우고 있습니다. 스카이프 등 다른 인터넷전화 어플리케이션에 대해서는 앱스토어 등록을 허용하고 있고.. AT&T의 경우 망중립성 원칙에 따라 3G망에서도 인터넷전화를 허용하겠다고 발표한 마당에.. 유독 구글보이스에 대해서만 이상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고 볼 수 있죠. 인터넷에서 영향력을 통신에서도 발휘할지도 모를 구글에 대한 막연한 공포라고 해야 할까요?

구글보이스의 애플 앱스토어 등록 거부에 즈음해서.. 구글보이스를 활용해서 만든 써드파티 어플리케이션도 앱스토어에서 퇴출당하는 불운을 겪었습니다. 제 블로그에서도 소개해 드린 적이 있는 GV Mobile, GV Dialer 등이 있는데.. 그 중에 VoiceCentral이라는 서비스도 있었습니다.

이 업체는 애플에서 앱스토어 등록을 허용해 주지 않자.. 이번에 모바일웹 버전의 VoiceCentral Black Swan(흑고니) 버전을 내년 초에 출시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아래 그림에서 보시는 바와 같이 아이폰의 여느 어플리케이션과 룩&필이 동일합니다.

브라우저 기반이기 때문에 바로 전화를 거는 것은 안되구요.. 브릿지콜(나와 상대방에게 전화를 걸어 연결해 주는 방식) 방식으로만 통화가 가능합니다. 구글보이스 번호로 수신된 음성메일을 듣거나.. 구글보이스 계정을 통한 무료 SMS는 가능하니.. 여전히 매력적일 수 있을 듯 하군요.

사파리 브라우저에서 아이폰 주소록에 접근할 수가 없기 때문에.. 아이폰 주소록을 구글보이스 주소록으로 업로드한 후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 불편하겠네요. 그리고 하나 더.. 음성메일 등을 들을 때 전화용 스피커가 아니라 MP3 등이 나오는 일반 스피커를 통해 나오기 때문에.. 혼자 들으려면 이어폰을 준비해야 합니다. 이 이야기는 아이팟터치에서도 별 다른 문제 없이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겠죠.

구글은 최근 기즈모5를 인수하고.. 구글보이스와 통합할 거라는 예상이 지배적입니다. 기즈모5와 통합한다 하더라도.. 애플이 앱스토어 등록을 허용해 줄지는 미지수입니다. 위에서 살펴본 VoiceCentral처럼 구글보이스용 모바일웹 전용 서비스를 만들어도 큰 문제는 없을 것 같은데.. 역시 전화 서비스라 어플리케이션으로 나와야 제 기능을 발휘할 것 같습니다. 구글보이스를 둘러싼 애플과 구글의 줄다리기에서 결국 누가 승리할까요?

최근 구글에서는 기업용 서비스인 구글앱스에 구글보이스를 포함한 음성 서비스를 넣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하는데.. 이 분야에서도 아이폰용 어플이 무척 필요해 보입니다. 안드로이드를 채택한 폰이나 구글이 직접 만든 구글폰인 넥서스원에서는 이런 문제가 없을텐데 말이죠..

아래는 VoiceCentral의 아이폰용 웹서비스에 대한 동영상입니다. 내년 초에 나온다고 하는데.. 웹서비스이니 국내에서도 바로 이용할 수 있을 듯 합니다.


 

[관련글]
AT&T, 구글 견제 본격화
구글보이스 등록거부, 애플이 썩어간다?
구글, 기즈모5 인수.. 스카이프와 경쟁 본격화?
구글 기업용 서비스에 인터넷전화 들어가나?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