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제 블로그는 인터넷전화보다는 실시간소셜웹(Real-time Social Web)에 더 주목하고 있는데... 오랫만에 제 블로그의 옛 전공이었던(?) 인터넷전화에 대한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최근 트렌드를 세 가지로 요약하면 실시간(Real-time), 소셜(Social), 모바일(Mobile)이라 할 수 있습니다. 아이폰이 출시되면서 국내에서도 모바일에 대한 열기가 뜨거운데.. 인터넷전화도 예외가 아닙니다. 해외에서는 심비안, 아이폰, 안드로이드 등 대부분의 모바일 플랫폼에 인터넷전화(VoIP) 어플이 쏟아지고 있고.. 음성에서 대부분의 수익을 얻고 있었던 이통사는 인터네전화를 막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는 형국입니다.

미국에서는 연방통신위원회가 나서서 무선망중립성을 제기하고.. 이통사도 따라가는 형국입니다. 아이폰을 출시한 AT&T의 경우 3G망에서의 인터넷전화를 허용한 상태고 말이죠.

하지만.. 여전히 이통사들의 인터넷전화에 대한 시선이 곱지만은 않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최대 이통사인 버라이즌이 세계 1위 인터넷전화 사업자인 스카이프(Skype)와 제휴를 맺고.. 자사 고객이 스카이프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스카이프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약 30달러 이상을 지불해야 하는 데이터요금제에 가입해야만 한다고 하며.. 호 연결 방식 또한 인터넷망을 이용하는 것이 아니라 기존 음성망을 그대로 이용해야 한다고 합니다. 즉, 버라이즌 입장에서는 스카이프를 통해 데이터요금제를 통한 추가 수익을 창출할 수 있을뿐 아니라.. 호 연결은 기존 이통사의 음성망을 이용하므로 손해볼 일 없는 장사를 하는 셈입니다.

스카이프는 전 세계에 걸쳐 5억 6천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하고 있는 거대 서비스입니다. 고객 입장에서 보면.. 자신의 스카이프 친구와 통화를 하거나 채팅을 하는 것이 무료이기 때문에 충분히 매력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즉, 이통사도 추가매출을 기대할 수 있고.. 고객도 친구에게 무료통화를 할 수 있으니 윈윈 구조라 할 수 있을 듯 합니다.

이통사와 스카이프의 협력 모델은 버라이즌이 처음은 아닙니다. 영국의 이통사인 쓰리(Three)는 스카이프와의 제휴를 통해 몇 년 전에 3스카이프폰을 출시한 적이 있습니다. 3스카이프폰의 경험에 의하면.. 스카이프라는 인터넷전화 서비스를 통해 더 많은 가입자를 유치하고.. 매출을 올리는데 기여하고 있음이 증명되었습니다. 즉, 모바일 인터넷전화 서비스가 이통사의 수익을 갉아먹을 것이라는 통념을 깨뜨렸다고 해야 할까요?

저는 개인적으로 국내 이동통신사의 인터넷전화에 대한 입장을 보면 답답합니다. 작년부터 인터넷전화가 유선전화를 본격적으로 대체하기 시작했듯이.. 몇 년 안에 모바일 인터넷전화가 모바일 음성통화를 대신하게 될 것입니다. 이 부분은 이통사에 근무하시는 분이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을 겁니다.

하지만 이통사는 3G망에서는 인터넷전화를 허용하지 않겠다는 선언만 되플이하고 있을 뿐 대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사실 현재도 3G망에서 인터넷전화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데도 말이죠. 3G 데이터망을 이용하는 인터넷전화를 막기 위해서는 투자가 필요할텐데.. 아직은 그 정도 투자를 할만큼 모바일 인터넷전화 이용량이 많지 않으니, 원론적인 선언 외에는 답이 없는 것일까요?

대안은 두 가지 밖에 없습니다. 버라이즌과 쓰리가 스카이프와의 제휴에서 드러났듯이 추가적인 매출을 기대할 수 있으면서 기존 음성망을 이용하는 방식을 먼저 선택하거나, 3G망에서 인터넷전화를 전면적으로 허용하는 방식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3G망에서의 인터넷전화 전면 허용을 기대하지만..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다면 버라이즌과 스카이프 제휴 방식에 대한 진지한 고민이 필요하지 않을까요?

[관련글]
모바일 인터넷전화에 대한 이통사의 어정쩡한 행보
국내 모바일 시장에도 망중립성 원칙을 도입하자!!
버라이즌, 스카이프와 제휴해서 인터넷전화 제공.. 아이폰 견제용?
모바일인터넷전화가 이통사 수익을 갉아먹을까?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