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ial VoIP의 선두주자 잭스터(Jaxtr)의 회원 수가 어느덧 500만명을 돌파했다고 한다. 정말 광속의 스피드로 이용자 기반을 확대하고 있는 중이다. 잭스터의 회원 증가를 수치로 살펴보면..

통신서비스 중에 가장 빨리 가입자를 모은 서비스는 스카이프(Skype)인데, 잭스터(Jaxtr)의 경우 스카이프보다 2배 빠른 속도로 가입자를 끌어들이고 있는 중이다. 이는 최근 페이스북(Facebook)을 중심으로 한 소셜네트워킹 서비스에 VoIP가 접목되면서 일어나고 있는 현상이라고 할 수 있는데 여튼 대단한 일임에는 틀림없는 듯 하다.

웹 기반 콜백서비스로 스카이프의 대항마로 자처했던 자자(Jajah)도 Social VoIP 시장에 진입하기 위해서 자자 버튼 서비스(필자가 보기에 Social VoIP 중 가장 잘 만든 서비스라 생각된다.)를 런칭했지만 선두 주자인 잭스터에 밀렸는지, 최근 또 다른 J 패밀리인 장글(Jangl)과 제휴를 맺는 등 이 분야에서도 사업자간 합종연횡이 활발히 전개되고 있다.

하지만 500만명의 회원을 거느린 잭스터(Jaxtr)의 미래가 반드시 장미빛만은 아닌 것 같다. 현재 잭스터는 가입한 회원에게 가상번호를 부여하고, 그 가상번호에 실제 전화번호를 맵핑시켜 놓고 있다. 사이트를 방문한 사람은 잭스터 위젯에 있는 가상번호를 확인하고, 해당 가상번호를 전화를 걸면 잭스터 서버 측에서 맵핑되어 있는 원래 전화번호로 연결해 주는 방식이다. 실제 전화번호에 연결하는 비용은 잭스터에서 부담하는데, 이것이 본 서비스의 원가라 할 수 있다.

잭스터에 가입한 회원은 매월 100잭스를 공짜로 받게 되는데, 자신이 받을 전화번호에 따라 차감된다. 예를 들어 한국무선으로 전화를 받는 경우 6잭스가 차감되는 방식이다. 현재 별다른 수익이 없는 잭스터로서는 이 비용을 고스란히 부담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된다.

현재 100잭스를 모두 소진한 가입자에게는 실시간 통화는 연결되지 않고, 음성사서함에 메시지를 남길 수 있도록 되어 있는데, 잭스터는 이 부분에 대한 유료화 계획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더 많은 통화를 원하는 사람을 위해 비용을 지불하고 잭스를 구매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이 외에 광고를 통해 비용을 보전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는 듯 하다.

잭스터가 최단기간 500만명의 회원을 모집할 수 있었던 것은 사용의 편리성(소프트웨어를 설치할 필요가 없다)과 더불어 일정 범위 내에서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는 점, 게다가 소셜네트워킹 시장의 폭발적 증가에 따른 익명 통화(상대방에게 자신의 번호를 노출시키지 않고 가상번호를 통해 통화 가능)에 대한 욕구가 절묘하게 맞아떨어진 결과이다.

하지만 서비스가 롱런하기 위해 필요한 수익모델을 갖추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의문스러운 것이 사실이다. 지금은 투자받은 1000만불로 비용을 충당하고 있지만, 새로운 수익원을 만들어내지 못한다면 새로운 서비스 영역으로 자리잡아 가고 있는 Social VoIP 시장 자체가 붕괴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과연 어떤 수익 모델을 내 놓을지 관심이 가는 이유이다.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신고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