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발표되지 않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차세대 모바일 운영체제인 윈도우모바일7의 유저인터페이스가 살짝 공개되었다. 이번 UI 공개는 마이크로소프트의 내부 자료가 뜻하지 않게 유출되는 바람에 생긴 일인데.. 애플의 아이폰이 공전의 히트를 친 상황이라, 마이크로소프트 내에서도 고민이 많은 모양이다. 이 글의 원문은 여기를 참고하시기 바란다.


일단 동작(Gestures)를 통해 음악이나 슬라이드를 탐색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한다. 예를 들어 윈도우모바일7이 설치된 모바일 단말을 왼쪽이나 오른쪽으로 흔들면 이전곡 또는 다음곡으로 이동하거나, 슬라이드의 경우 이전 또는 다음 페이지로 이동하는 방식이다. 맨 오른쪽에 있는 그림은 모바일단말을 흔드는(Shaking) 것인데.. 이 경우 Shuffle된다고 한다. 한가지 특이한 점은 윈도우 미디어 플레이어가 이미지뷰어로 활용되고 있다는 점이다. 동작(Gestures)과 관련된 것으로 모바일단말을 앞뒤로 흔드는 기능도 있는데, 이것은 줌인/줌아웃 용도로 사용된다고 한다.

(실물크기의 큰 그림을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


아래는 윈도우모바일7에서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실행했을 때의 화면이다.  여기서도 왼쪽으로 흔들면 이전 페이지, 오른쪽으로 흔들면 다음 페이지로 이동한다. 큰 그림으로 자세히 보면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볼 수 있는데, 위에 주소창만 있어서 상당히 깔끔해 보이고 탭 브라우징도 지원한다고 한다. 애플 아이폰의 사파리 브라우저와 비교해서 별 손색이 없을 것 같다.


(실물크기의 큰 그림을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


아래 그림은 모바일단말이 휴면 상태(asleep)에서 이용가능한 상태(awake)로 전이해가는 과정에 대한 스크린샷이다. 전체 화면이 한꺼번에 나타나는 것이 아니라 서서히 나타나는데 나름대로 신선하다. 마이크로소프트에 의하면 화면을 잠근 상태에서 이용자가 화면에 낙서를 할 수 있게 할 예정이라고 한다(letting users draw doodles on the device lock screen). 아이폰을 써 보지 않아서 모르겠지만 아이폰의 잠금 화면에 아이폰의 특징이 고스란히 드러나듯이, 마이크로소프트에서도 이 부분에 자사의 특징을 담을 수 있도록 굉징히 신경을 쓰고 있다는 후문이다.

 
(실물크기의 큰 사진을 보시려면 여기 클릭)


아래는 윈도우모바일7에서 아웃룩을 실행했을 때의 화면인데, 아이폰과 마찬가지로 손가락을 이용해서 네비게이션을 할 수 있다고 한다.

이번에 공개된 윈도우모바일7의 UI를 두고 테크크런치에서는 애플의 아이폰을 일부 모방했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필자는 직접 써보지 않아서 뭐라고 단정할 수는 없을 듯 하다. 혹시 애플 아이폰이나 아이팟터치를 사용하시는 분들이 윈도우모바일7 UI를 자세히 보시고.. 어떻게 평가하시는지 댓글로 알려 주시기 바란다.

올해 모바일폰 플랫폼을 둘러싸고 애플의 아이폰, 구글의 안드로이드에 이어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모바일7까지 가세해서 치열한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신고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