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에 구글이 유튜브 생중계(Live Stream) 기능을 모든 사람에게 공개했습니다. 지금까지는 일부 유명한 브랜드나 유명 인사만 유튜브를 이용해서 자신의 이벤트를 생중계할 수 있었는데.. 이제는 누구나 유튜브를 이용해서 생방송을 할 수 있게 된 셈입니다. 


사실 유튜브를 이용한 생중계 기능은 구글의 다른 서비스에서도 이용할 수가 있었는데.. 바로 구글플러스 행아웃 온에어입니다. 원래 행아웃은 구글플러스의 그룹 영상통화 서비스로 시작을 했는데.. 생중계가 가능한 온에어 기능을 작년에 이미 선보였고.. 지금도 활용할 수가 있습니다. 구글은 자사 내 모든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를 통합해서 행아웃으로 브랜딩을 했는데.. 행아웃 온에어는 생중계 플랫폼으로 여전히 제공 중입니다. 


행아웃 온에어는 구글플러스에서 생중계 계획을 잡아서 친구(팬)에게 미리 알리고.. 생중계 중에 친구(팬)들의 반응을 댓글 등을 통해 알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온에어로 생중계된 동영상은 유튜브에 비공개로 자동 저장되며, 이벤트 종료 후 유튜브 공개 여부를 결정할 수가 있습니다. 

이번에 구글이 선보인 유튜브 생중계 기능은 동영상 서비스의 최고 지존인 유튜브에서 누구나 생중계를 할 수 있도록 한 점에서 큰 의미가 있습니다. 요즘 TV를 비롯한 동영상 소비가 인터넷으로 급격히 넘어가고 있고.. 많은 부분은 유튜브가 소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누구나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까지 제공한다면 큰 반향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됩니다. 

여기에 유튜브 생중계 기능을 구글플러스 행아웃과 연동하는 부분은 여전히 제공된다는 점에서 구글플러스 활성화에 유튜브가 일정 정도의 역할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벤트 생중계를 미리 알리고.. 생방송 중에 이용자들의 반응을 체크하는데 구글플러스가 도움을 줄 수 있고 유명인이나 기업들의 구글플러스 활용을 촉진하는 계기로 작용할 가능성이 큽니다. 구글은 몇 주 전에 유튜브에 댓글을 달기 위해서는 구글플러스 계정이 반드시 필요하도록 변경한 바 있는데, 구글플러스를 띄우기 위한 노력은 계속되는군요. 

구글플러스를 처음 선보였을 때만 하더라도 구글 직원, 특히 남자 엔지니어만 사용하는 소셜 서비스라는 비아냥을 들었지만.. 구글검색과 구글플러스를 본격 연동하면서부터 기업들의 참여가 눈에 띄게 늘고 있고 액티브 이용자수도 가파르게 상승 중입니다. 검색에 이어 유튜브에 구글플러스가 본격 적용되면서 페이스북에 큰 위협이 되고 있는데… 구글의 행보가 주목됩니다. 이런 이유 때문에.. 글로벌 진출을 노리는 국내 서비스는 구글플러스 활용을 진지하게 고민해 보셔야 할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