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에서 구글플러스를 런칭해서 지금까지 이끌어왔던 빅 군도트라(Vic Gundotra)가 구글을 떠난다고 구글플러스를 통해 밝혔습니다. 군도트라는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윈도우 라이브 서비스를 주도했던 인물로 구글로 옮긴 후에는 다양한 서비스 책임자를 거쳐 2011년부터 구글플러스를 주도했던 인물입니다. 특히 구글 개발자 대회인 구글 I/O에서 발표를 많이 해서 우리에게도 익숙한 인물이고, 페이스북을 비롯한 소셜미디어의 급부상에 맞서 구글플러스를 런칭하며 구글이 소셜미디어에도 적절히 대응할 수 있게 한 인물이기도 합니다.

너무 갑작스런 발표에 구글플러스의 향후 행보를 두고 이런 저런 소문이 나돌고 있습니다. 특히 테크크런치는 구글 내부에서 구글플러스를 독립적인 서비스(Product)이 아닌 플랫폼(Platform)으로 전환할 것이며, 더 이상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등과의 직접적인 경쟁도 끝날 것이라는 극단적인 전망까지 내놓고 있습니다. 기사 제목 자체가 '구글플러스가 죽어간다(Google+ is walking dead)'입니다. 물론 구글 측에서는 부인하고 있습니다.

군도트라가 구글이 떠나는 것을 페이스북의 왓츠앱 인수와 연결시키는 견해도 있습니다. 페이스북은 인스타그램과 왓츠앱 인수 등을 통해 모바일 기업으로의 성공적인 변신을 이끌어내고 있고 크리에이티브랩을 통해 페이스북 전체가 아닌 경쟁력 있는 독립적인 서비스로의 쪼개기에 집중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구글의 모든 서비스에 구글플러스로의 통합을 적용하기 보다는 모바일 환경에서 경쟁력 있는 서비스에 구글플러스 단위 서비스를 쪼개어 넣으려는 의도로 보입니다. 구글플러스 내에서 나름 경쟁력을 갖춘 행아웃이나 사진 등의 서비스를 담당하는 직원 안드로이드 부서로 통합한다는 소문도 돌고 있습니다.

지금으로서 구글플러스의 향후 행보를 예측하는 것은 상당히 힘들어 보이는데, 겉보기에는 페이스북을 어느 정도 따라간 것으로 평가받는 구글플러스의 향후 방향를 둘러싸고 구글 내부에서는 치열한 투쟁(?)이 벌어지고 있는 것은 분명해 보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구글이 검색이나 유튜브 등에 구글플러스를 적용하면서 페이스북을 어느 정도 따라 잡았다고 생각했고, 향후에는 구글의 또 다른 경쟁력인 안드로이드에 밀결합되어 페이스북을 압박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현재 모습을 보면 페이스북을 따라 잡느냐의 문제가 아니라, 페이스북의 변화된 행보를 고려해서 구글플러스를 어떻게 변신시킬 것인가가 더 큰 고민거리로 보입니다. 구글플러스의 향후 모습은 어떻게 될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