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많은 사람들의 관심 속에 SKT 앱스토어라 불리는 SKT 모바일 컨텐츠 오픈마켓에 대한 사업 설명회가 있었다. 너무 많은 분들이 참가신청을 하는 바람에.. 저는 대기자 명단에 올라 결국 참석하지 못했는데, 애플 앱스토어의 성공 때문인지 많은 분들의 관심 속에 행사가 성대하게 마무리된 모양이다. (참가자 전원에게 SDK 및 튜토리얼이 담긴 USB 메모리를 증정했는데.. 여기에 바이러스가 있었다는 좀 황당한 소식도 전해진다.ㅋㅋ)

이동통신사가 허용한 컨텐츠나 어플리케이션만 이용할 수 있었던 사업모델이.. 외부에 있는 개인이나 사업자가 자유롭게 컨텐츠나 어플리케이션을 올려 판매할 수 있다는 점에서 향후 국내 이동통신 시장의 사업 구조 자체에 근본적인 변화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물론 애플 앱스토어의 성공모델이 이동통신사를 움직인 것이 사실이지만.. 이로 인해 국내 이동통신 시장에도 변화가 생긴다면 소비자 입장에서는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 게다가 컨텐츠나 어플리케이션을 등록하는 개인이나 사업자는 추가적인 수익을 올릴 수도 있다는 점도 긍정적이다.

그런데.. 이동통신사의 주력 사업에 영향을 미치는 사업에 대해서는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신문 보도를 보니 한심하다는 생각이 절로 든다. 오늘 보도된 아이뉴스24 기사에 따르면 스카이프를 비롯한 인터넷전화(VoIP)는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한다.

Q. 애플 앱스토어에서 스카이프가 100만 이상의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인터넷전화(VoIP)나 SK텔레콤이 하고 있는 서비스와 비슷한 부가통신 서비스도 등록 가능한가.
A. VoIP에 대해서는 오픈할 계획이 없다.

애플은 아이폰을 출시할 때 AT&T와의 협의를 통해 3G망에서는 허용하지 않는 대신.. 와이파이(WiFi)망에서는 인터넷전화가 가능하도록 한 바 있다. 현재 앱스토어에는 최근에 공개된 스카이프를 비롯해서 프링(Fring), 님버즈(Nimbuzz), 트루폰(Truphone) 등 수 많은 인터넷전화 어플리케이션이 등록되어 있는 상태이며.. 3G망에서도 이용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이용자의 요청이 빗발치고 있는 상태이다. 얼마 후에 구글의 인터넷전화 서비스인 구글보이스도 앱스토어에 등장할 전망이다.

현재 SKT의 정책을 살펴보면..인터넷전화 어플리케이션의 경우 아예 SKT 앱스토어에 등록조차 못하도록 한다는 것인데, 앱스토어의 진정성마저 의심하게 만드는 조치로 생각된다.

현재 앱스토어와 같은 형태를 제공하지 않으면 미래를 보장할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는 SKT는.. 자사 음성 서비스를 보호하기 위해 VoIP 어플의 등록마저 제한하는 모순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이다. 해외의 경우 독일의 T-Mobile이 아이폰용 스카이프를 막는 조치를 취해 전세계적인 웃음거리를 제공했는데.. SKT도 동일한 망신을 자초하는 것인가?

SKT가 앱스토어를 런칭시키는 등 세계적인 흐름에 동참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은 분명 진일보한 행보이니.. 좀 더 큰 안목으로 인터넷전화에 대해서도 대처하기 바란다.

PS> 통합KT호도 앱스토어를 계획하고 있다는데.. 인터넷전화 어플리케이션에 대해서 어떤 정책을 취할지 지켜보도록 하자. 경쟁사인 SKT가 막았으니.. 별다른 부담없이 동일한 전략을 취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과연 어떤 행보를 취할까?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